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유한양행 '머시론' 판권 종료 후 복제약 '센스데이' 즉각 출시
유한양행 복제 피임약 '센스데이'

[테크홀릭] 유한양행이 국내 일반의약품 피임약 1위 '머시론'의 판권 계약을 종료하고, 동일한 성분의 자체 개발 복제약 '센스데이'로 시장에 승부를 걸었다. 

19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이달 데소게스트렐 성분의 3세대 피임약 센스데이를 공식 출시했다.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허가받은 후 약 2년 만이다. 

이번 출시는 유한양행과 알보젠코리아의 머시론 유통 및 판매에 관한 계약이 지난달로 종료된 데 따른 것이다. 그동안 유한양행은 머시론을 유통하고 있어 복제약 출시가 어려웠다. 

알보젠코리아의 머시론은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는 먹는 형태 피임약 중 시장점유율 1위 제품이다.  업계는 국내 사전 피임약 시장 규모가 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을 포함해 약 300억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머시론은 국내에 1992년 첫 출시 됐으며, 유한양행이 2005년부터 유통·판매를 맡아 주요 제품으로 키워왔다. 유한양행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머시론 매출은 129억2천500만원으로 2017년(115억5천만원) 대비 11.9% 증가했다. 유한양행 전체 매출의 0.9%를 차지한다. 

유한양행은 "센스데이는 현재 허가받은 동일 성분의 사전 피임약 중 알약 크기가 가장 작아 복용 편의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