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기아차, '셀토스' 앞세워 인도 SUV시장 공략
기아자동차가 인도시장에서 글로벌 소형SUV 세토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기아차)

[테크홀릭]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략을 위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세계 최초로 인도시장에서 20일(현지시간)공개했다.  

인도 구르가온(Gurgaon) 'A DOT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기아차 박한우 사장을 비롯해 현지 미디어, 딜러단, 기아차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아차의 새로운 글로벌 전략 모델인 셀토스를 세계 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이곳 인도에서 처음 소개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인도를 비롯한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만의 혁신적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기아차 글로벌 성장사에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셀토스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SUV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는 기아차의 핵심 전략 차종이다.

정통 SUV 스타일을 모던한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과 운전의 즐거움에 주안점을 둔 주행성능은 물론 차급을 뛰어넘는 탁월한 공간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디자인, 성능, 안전, 편의 사양 등 모든 면에서 동급 경쟁 모델을 압도한다"고 강조했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경쟁력에 대한 강력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국내, 인도 등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같은 차 이름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판매 지역별로 고객 선호 디자인과 특화 사양을 적극 반영,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를 처음 선보이는 월드 프리미어 행사 장소로 인도를 선택하고 셀토스를 앞세워 3년 내 인도 SUV시장에서 톱 5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아차는 60%의 높은 수입 완성차 관세율 때문에 그동안 차세대 성장 시장으로 떠오른 인도 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다. 

기아차는 하반기 셀토스 론칭과 함께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토대로 향후 3년 내에 인도 시장 톱5의 자동차업체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국내 판매 시점을 다음달 7월로 예정하고 있으며, 하반기 인도 런칭 등 글로벌 출시를 순차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기아차는 현재 인도 아난타푸르 지역에 연산 30만 대 규모의 현지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지난 2017년 10월 착공, 올해 1월 셀토스의 시험 생산에 돌입했으며, 하반기 본격 가동을 예고한 상태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