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최태원 SK그룹 회장 "기업 평가와 보상의 기준은 구성원의 행복"
최태원 SK 회장이 25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확대경영회의’에서 계열사 CEO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SK)

[테크홀릭] 최태원 SK회장이 기업 평가와 보상의 기준으로 '구성원의 행복에 기여한 크기'를 제시했다. 

SK그룹은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2019 확대경영회의'를 열고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SK그룹은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가고, 그 주체인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하기 위한 실천방안으로서 이른바 '행복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SK그룹은 구성원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회사가 지속가능해야 한다고 보고 최태원 회장이 '딥 체인지(Deep Change)'의 방법론으로 제시해왔던 사회적 가치 추구, 미래핵심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의 실행력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SK그룹은 구성원의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상향식으로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조대식 의장도 이날 오프닝 스피치에서 경영환경 급변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위기를 극복하고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한 글로벌 기업들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관계사 CEO들은 각 회사의 '행복전략' 방향성과 구성원 행복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 등을 파악해 우선 순위화한 '행복지도'를 발표하고 공유했다. 

CEO들은 구성원의 행복이 지속 가능하기 위해서는 고객, 주주, 협력사, 사회(잠재 고객) 등 각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증진시켜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각 이해관계자들의 행복을 위한 사회적 가치 추구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회사의 궁극적인 목표는 구성원의 행복이지만, 구성원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를 통해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CEO들은 구성원 행복의 전제 조건인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각 관계사가 속한 기존 비즈니스 영역에만 함몰되지 않고, 미래 환경변화 요인들을 감안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기존 사업 영역내에 자신들의 회사를 가두면 혁신이 이뤄지지 않아 결국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 밖에 없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따라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Identity) 재정립을 위해 ▲각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 ▲디지털 혁신(DT)∙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감안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번 회의에서 발표된 회사별 행복전략은 구성원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며

이어 “계열사들은 행복지도를 어떻게 만들지에 관해 전담조직을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와 이해관계자 모두의 행복을 위해 이제부터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회장은 마무리 스피치에서 "오늘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된 각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되는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라며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는 수시로 업데이트해야 하는 항목”이라고 주문했다.

최태원 회장은 "각 회사들은 행복지도를 어떻게 찾아나갈 것인지에 대한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마지막으로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이 뿐만 아니라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