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포스코, 2차전지연구소 개소...양극재,음극재 R&D강화

[테크홀릭]  포스코그룹이 2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 연구개발(R&D)을 강화해 고객 맞춤형 제품개발에 나선다.  

포스코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포스코케미칼과 25일 경북 포항 RIST 포항본원 실험동에서 '포스코그룹 2차전지 소재 연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2차전지 소재 연구센터는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 양·음극재’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공정기술’ 개발,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포스코는 "RIST와 포스코케미칼의 R&D 전문가 85명이 참여하며 향후 인력 충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센터 내에 들어서는 파일럿(시범 운용) 양·음극재 제조설비와 전지제조·평가 일관설비를 통해 신제품·신기술 개발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제품기획, 제품개발, 개발된 제품이 적용된 전지의 성능평가까지 수행함으로써, 전지업체들의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연구센터 설립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다. 포스코는 양극재와 음극재, 리튬 등 배터리 소재를 비롯한 신사업 투자를 확대, 2030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공대(POSTECH),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외 연구기관 및 전문가들과의 공동 연구도 적극 추진해 이차전지소재 분야에 있어 초격차 경쟁력을 구현할 수 있는 밑바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 왼쪽에서 네번째가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왼쪽에서 다섯번째가 유성 RIST 원장, 오른쪽에서 다섯번째가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사진=포스코)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