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하나금융투자,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IB성장 목표

[테크홀릭] 하나금융투자가 국내 증권사 중 8번째로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됐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정례회의에서 하나금융투자를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지정으로 하나금융투자는 기업 신용공여 업무와 헤지펀드 거래·집행·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라임 브로커리지' 업무를 할 수 있게 됐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해 3월과 11월 각각 7000억원,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거쳐 자기자본을 3조2680억원 수준으로 늘려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현재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된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메리츠종금증권 등 7곳이다.

신한금융투자와 메리츠종금증권을 제외한 5곳은 자기자본 4조원 이상으로 초대형 투자은행(IB) 지정도 받았다. 

하나금융투자도 향후 자기자본을 추가 확충해 초대형 IB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 발행어음 사업 인가를 받은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KB증권 등 3곳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