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허쥬마` 1조원 중남미 시장 확대-올 하반기 시장규모 큰 국가들 직판 추진

[테크홀릭]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2일 지난 8월 8일(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개최된 `Truxima Launching Symposium`을 시작으로 9월 페루 `트룩시마`, 10월 브라질 `허쥬마`, 11월 콜롬비아 `트룩시마` 런칭 심포지엄을 진행하면서 올 하반기 `트룩시마(성분명:리툭시맙)`와 `허쥬마(성분명:트라스투주맙)` 중남미 시장 확대에 본격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 국가별 바이오제약 산업의 주요 이해관계자(stakeholder) 및 KOL(Key Opinion Leader) 의사들을 초청해 유럽과 미국 등 의료 선진시장에서 처방이 확대되고 있는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소개 및 임상데이터, 글로벌 판매 현황, 바이오시밀러를 통한 의료재정 절감 사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10월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서 예정된 암학회(SBOC Brazilian Clinical Oncology Congress)에서 '허쥬마' 런칭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중남미 진출을 본격적으로 선언할 계획이다.

브라질 트라스투주맙 시장 규모는 약 2,700억원으로 중남미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국가인 만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행사에서 적극적인 '허쥬마' 마케팅을 통해 브라질 시장 선점을 도모한다.

중남미 지역은 바이오제약 산업의 대표적인 성장시장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하고 있는 3개 제품의 시장규모가 약 1조원에 달할 만큼 시장성과 성장성을 고루 갖춘 핵심 지역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로컬 기업들과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제품 처방을 지속 확대함과 동시에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등 일부 국가들에서는 의약품을 직접 판매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한 전진기지로서 중남미 내 총 6개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당 법인들은 직판을 준비 중인 국가들을 대상으로 의약품 보관 및 운송 등 유통 업무 전반을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그 동안 파트너사들과 함께 에콰도르, 과테말라 등 중미 지역을 중심으로 입찰 경쟁에서 승리해 독점 판매를 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고, 올 하반기에는 시장 규모가 큰 남미 지역 국가들에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향후 중남미 전체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트룩시마’ 런칭 심포지움 현장.(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