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롯데주류 "일본기업? 오해다" 불매운동 오해에 적극 해명 나서

[테크홀릭] 롯데주류가 최근 한일간 무역 분쟁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 소주인 자사 제품 ‘처음처럼’이 일본 제품이라는 의혹이 확산되자 적극 해명에 나섰다. 

롯데주류는 12일 홈페이지에 일본 아사히와 롯데주류의 지분 관계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공지하고 지분 구조를 공개하고 ‘처음처럼’의 브랜드 히스토리를 공개했다. 

롯데주류는 나아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제작해 주요 상권에 집중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롯데주류는 공지문에서 “최근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허위 사실을 근거로 ‘롯데주류 제품은 일본 제품’이라는 이야기가 떠돌고 있다”며 “수입 맥주 판매법인인 롯데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모든 롯데주류 제품이 일본 제품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유감”이라고 밝혔다.

롯데아사히주류는 롯데칠성음료와 일본의 아사히그룹홀딩스가 절반씩 지분을 나눠 갖고 있다. 그러나 롯데주류는 롯데지주(26.54%), 국민연금(8.98%), 롯데알미늄(8.87%), 롯데장학재단(6.28%), 해외투자자 및 일반투자자로 이루어진 명백한 ‘한국기업’이라고 공개했다.

롯데주류는 곧이어 대표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역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전국 주요 상권에 게시할 방침이다.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한 ‘경월’을 시작으로 1993년 ‘그린’, 2001년 ‘산’으로 이어지는 90년의 맥을 잇는 토종 브랜드다.

롯데주류는“브랜드 히스토리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