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이노베이션 계열 CEO, 친환경 캠페인 ‘아.그.위.그. 시즌2’ 홍보 나서기획부터 각본, 연출까지 신입사원들이 주도한 동영상에 SK이노베이션 계열 CEO 참여해 열연

[테크홀릭]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장들이 친환경 캠페인의 중요성을 알리면서 구성원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SK이노베이션 친환경 캠페인 ‘아.그.위.그. 시즌2’ 홍보에 아낌없이 몸을 던졌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각 사업자회사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사장,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서석원 사장, SK아이이테크놀로지 노재석 사장 등이 친환경 캠페인 영상에 출연해 관심을 끌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친환경 캠페인 ‘아그위그 시즌2’ 홍보 영상 캡쳐본(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장들이 직접 영상에 출연한 이유는 ‘’나’의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우리’가 속한 환경을 푸른 빛으로 만들자’는 의미로 지난해부터 시행해오고 있는 아.그.위.그. 캠페인(I Green We Green 캠페인)에 보다 많은 이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다.

이번 영상 제작에는 기획, 각본, 감독에 신입사원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주도적으로 나섰고, 여기에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장들이 적극 동참하며 SK이노베이션 특유의 ‘할말 하는 문화’가 빛을 발했다.

이번 영상은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에게 ‘갑∙분∙아’(갑자기 분위기 아.그.위.그. 시즌2)를 알고 있는지 물으면서 시작한다.  싱크대에서 텀블러를 씻고, 페이퍼 타올을 한 장만 사용하는 구성원의 모습을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이, 회의에 출력물 대신 노트북만 챙겨오는 구성원을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이 엄지를 올려 칭찬한다. 이어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사장은 일회용 비닐 대신 에코백을 들고 물건을 사고,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염력을 이용해 페트병에 붙어있는 비닐 라벨을 뜯는 모습을 재미있게 연출했다.

SK이노베이션 친환경 캠페인 ‘아그위그 시즌2’ 홍보 영상 캡쳐본(사진=SK이노베이션)

아.그.위.그. 시즌2 캠페인 영상은 지난 21일부터 사내방송, 메일 등 사내채널과 SK이노베이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유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장들이 열정적으로 참여해 캠페인의 의미를 친근한 B급 감성으로 전달하면서 사내 구성원들은 물론 일반 유튜브 사용자들에게도 열띤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는 평가다.

SK이노베이션은 업무 공간을 비롯해 일상 생활 속 실천으로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아.그.위.그.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해 10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머그컵과 텀블러 사용을 생활화하자로 시작한 캠페인 시즌1에 이어, 올해 8월부터는 보다 확대된 환경보호 실천방안을 추가한 캠페인 시즌2를 시작했다.

아.그.위.그. 캠페인 시즌2는 시즌1에 더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페이퍼타월은 한 장씩, 불필요한 출력물 대신 전자화면 활용, 비닐봉투/쇼핑백 대신 에코백 사용), ▲음식물 쓰레기 저감을 위해 식사시에 잔반을 남기지 않고, ▲페트병 분리배출 시에는 뚜껑과 라벨을 뜯어서 버려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높이기 위한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사회적가치 창출이라는 경영화두에 구성원들이 쉽게 일상 속 생활습관을 바꾸면서 쉽게 참여가 가능해 구성원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구성원들의 아이디어와 제안을 통해 친환경 사회적가치 창출 캠페인을 대내외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과 UN환경계획 한국협회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아.그.위.그. 캠페인은 사내 친환경 캠페인으로 시작해 울산항만공사, 울릉군청 등 공기업과 지자체로도 확산되고 있다.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