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올해 판매 상위 10개 달러채권 수익률 10% 넘어미국국채의 경우 연초대비 최대 18.64% 수익률 기록해 '최고'

[테크홀릭] 삼성증권은 27일 올해 자사 고객들의 최다 매수 상위 10개 채권상품의 연초대비 수익률이 모두 10%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가장 높은 수익률은 보인 미국 국채상품은 이 기간 18%의 수익률을 냈다.

매수상위 채권들은 미국 국채, 글로벌기업의 달러표시 회사채, 국내기업들의 달러표시 채권(KP물) 등 이었으며, 투자한 채권의 가격차익과 지급된 이자, 여기에 달러강세로 인한 환차익까지 반영되며 양호한 수익률을 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금리형 자산을 포함해 글로벌 분산투자를 해야 한다는 '해외투자2.0' 투자원칙에 따라 투자했을 경우, 최근과 같은 변동성 장세에서도 상대적으로 좋은 성과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주식을 대표하는 코스피 지수의 연초 이후 8월 23일 기준 수익률은 -4.54%였다. 하지만 국내주식과(코스피) 해외주식(MSCI AC World 지수)에 50%씩 분산투자했다면 2.70%의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해외금리형자산까지 반영해 국내주식과 해외주식, 해외채권(Bank of America 채권종합지수)에 각각 1/3씩 분산투자 했을 경우 수익률은 3.78%까지 높아졌다.

수익률뿐 아니라 투자의 안정성 측면에서도 개선효과가 뚜렷했다. 국내주식에만 투자했을 경우 변동성(연초 이후 지수 등락 표준편차)이 12.39%이었지만, 국내와 해외주식에 분산한 경우 9.74%로 낮아졌고, 국내주식, 해외주식, 해외금리형자산으로 나눠 투자할 경우 6.34%까지 낮아져 국내주식 대비 변동성이 절반수준에 불과했다.

이병열 삼성증권 CPC(Customer-Product-Channel)전략실장 상무는 "최근 글로벌 변동성이 높아지며 투자자산 중 해외자산, 특히 달러채권을 편입한 고객들의 경우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 투자의 중요성을 크게 실감했다"며 "투자자들이 글로벌 분산투자 효과를 체감하면서 해외채권을 포함한 다양한 글로벌 금리형 자산의 투자에 대한 문의와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올 초부터 국내투자자들의 해외투자 대중화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해외투자2.0'이라는 이름으로 금리형 자산을 포함한 글로벌 포트폴리오 투자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지난 1월 '해외투자2.0' 선포 이후 달러채권 전담데스크를 설치하고 이후 본사 애널리스트를 포함한 전문가들이 전국을 순회하며 글로벌 채권시장 및 해외주식 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포트폴리오 투자에 필요한 시의적절한 정보 제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