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SK케미칼·애경산업, 가습기살균제 참사 진상규명 청문회서 공식 사과

[테크홀릭]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전·현직 관계자가 가습기살균제 참사 진상규명 청문회에 참석한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했다.

최창원 전 SK케미칼 대표이사는 27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진상규명 청문회에서 "가습기살균제로 인해 피해를 보고 고통을 당한 피해자와 그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도 대단히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SK케미칼이 나름의 노력을 했다고는 하지만 그간 피해자의 고통에 공감하고 피해를 지원, 소통하는 점에서 부족했다는 따가운 질책도 잘 알고 있다"며 "법적 책임 여부를 떠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진일보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채동석 애경산업 대표이사(부회장)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지겠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국민의 기업으로 다시 태어나는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큰 일을 처음 당해 대처가 불합리했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다. 하나하나 배워 조금이라도 실망을 드리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주최한 이번 청문회에서는 유공·SK케미칼·애경산업 등의 전·현직 관련자를 대상으로 가습기살균제 최초 개발 경위 및 원료공급, 제품 제조·판매 과정과 참사 대응과정의 문제점 등을 추궁했다. 

오는 28일 열리는 청문회 둘째날에는 옥시레킷벤키저와 LG생활건강 측 증인들에 대한 질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