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1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중소가맹점 돕는다SK증권 주관 평균 1.4%대 금리로 발행 성공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28일 SK증권 주관으로 1,000억원 규모,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공공이익을 강조한 특수목적의 ESG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ESG 채권은 사회적 가치 증대, 취약계층 지원, 고용 창출, 친환경 개선, 신재생에너지 개발 지원을 위한 자금 마련을 위해 발행됐다. 이 채권의 평균 만기는 4년7개월가량이고, 평균 금리는 1.4% 수준이다.

SK증권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높은 신인도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을 바탕으로 발행된 채권”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금번 조달된 자금을 오는 추석연휴 중소가맹점 지급주기 단축 등 사회 공동체적 가치를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

이는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강조하는 ‘ESG 전략’의 일환으로, ESG는 기업의 재무적 지표 외에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전략이다. 본업인 금융을 통해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기업시민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사회적 이슈에 대응해 금융 본연의 기능으로 지속가능 성장을 도울 수 있는 목적성 자금을 조달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특히 신한금융그룹 및 신한카드가 실천하고 있는 다양한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을 투자자들에게 알리고 소통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