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하나카드, 태풍 링링 피해 고객 최대 6개월 신용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및 대출 이자 인하

[테크홀릭] 하나카드(대표이사 장경훈)는 10일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긴급 금융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태풍 피해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의 이용금액(일시불·할부·카드론·현금서비스)을 청구 유예할 수 있고,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청구 유예기간 동안 할부이자·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으며, 오는 10월30일까지 신규로 신청한 장기카드대출(카드론)·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자는 30% 인하된다.

하나카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며, 지원 받으실 손님은 해당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아 하나카드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 및 신청이 가능하다.
#태풍피해 #링링 #하나카드 #긴급 금융지원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