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DB형 퇴직연금 수익률 올해 업계 1위원리금 비보장형의 경우 올들어 3분기까지 수익률 평균 4.1% 기록하기도

[테크홀릭] 삼성증권(대표 장석훈)이 올해 3분기까지 집계된 퇴직연금 확정급여형(DB형) 운용 결과에서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하며 퇴직연금 강자로의 입지를 다졌다.

국내 4개 금융업권(은행, 증권, 생명/손해보험)협회에서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올해 퇴직연금 확정급여형(DB형)부문에서 3개 분기 연속 '직전 1년간 수익률' 부문에서 증권 업계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올해 3개 분기 연속 DB형 퇴직연금의 직전 1년 수익률에서 꾸준히 2%가 넘는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2분기와 3분기에는 각각 2.13%, 2.15%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증권업계를 넘어 전체 금융권 DB형 퇴직연금 사업자 41곳 중 수익률 톱을 기록하였다.

또한, 올해 1분기와 2분기의 DB형 퇴직연금 직전 1년 수익률에서 삼성증권은 국내 증권사(퇴직연금사업자) 중 유일하게 2%대의 수익률을 기록하기도 하였다.

양호한 수익률의 견인차 역할을 한 것은, DB형 퇴직연금의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이었다.

올해 1분기에서 3분기까지 삼성증권의 DB형 퇴직연금의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의 직전 1년 수익률의 평균은 4.1%로, 같은 기간 증권업계의 원리금비보장형 상품의 직전 1년 평균 수익률인 1.17%는 물론, 은행의 평균 수익률 0.55% 대비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익률을 나타냈다.

삼성증권의 이러한 운용 성과 비결로는 DB형 퇴직연금 운용 전략인 자산부채종합관리(ALM)컨설팅을 꼽을 수 있다.

자산부채종합관리 컨설팅이란, 법인고객의 퇴직부채 적립비율 변동성을 관리하면서도 수익률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편입해,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맞춤형 운용 솔루션이다.

삼성증권은 3분기, 자산부채종합관리 컨설팅을 통해 안정성이 높은 국내외 금융기관이 발행한 채권, 중위험·중수익을 추구하는 해외 부동산 펀드 등 다양한 상품을 편입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안정적이면서도 우수한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3분기 DB형 퇴직연금 수익률 상위 10개 기업 중,  증권사 5개사, 손해보험사 3개사, 생명보험사 2개사가 각각 이름을 올렸으며, 은행은 DB형 퇴직연금 수익률 상위 10개 기업에 오르지 못했다. 

이기태 삼성증권 연금본부장은 "퇴직연금내에 다양한 상품을 편입해 변동성, 유동성, 수익성 전 부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며 "안정적인 퇴직연금 운용 성과를 통해 꾸준히 수익률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 #퇴직연금 #DB형 #수익률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