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제주신라호텔, 고객에는 감사를, 지역과는 상생하는 ‘만다린 페스티벌’제주 노지 감귤도 먹고, 나눔의 기쁨도 느끼는 ‘감귤 화수분’

[테크홀릭] 제주신라호텔은 연말을 맞아 제주 노지 감귤로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만다린 페스티벌’을 실시한다.

제주신라호텔이 제주 특산물인 감귤을 투숙객에게 무제한 제공하면서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지역 농가와도 상생하는 ‘감귤 화수분’을 마련한 것. 12월 30일까지 제주신라호텔 로비에 감귤 바구니를 비치해 투숙객이 원하는 만큼 귤을 맛볼 수 있도록 마련한 이벤트다.

체크인 고객이 몰리는 오후 12~5시 라운지 카페인 ‘바당’ 앞에 바구니를 비치하고 제주 특산품인 노지 감귤을 투숙객에게 무제한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마르지 않는 ‘화수분’을 콘셉트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노지(露地) 감귤은 지붕 없는 야외에서 제주의 따스한 햇볕은 받고 자랐다. 제주신라호텔은 노지 감귤 수확철에 맞춰 ‘만다린 페스티벌’을 실시하면서 감귤의 달콤함을 알리고 제주 특산물 소비 촉진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신라호텔은 제주도의 대표 특산물인 감귤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마련했다.

제주신라호텔은 투숙객에게 로비 라운지 ‘바당’ 앞에서 제주 감귤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체크인 시 ‘올래바’에서 상큼한 감귤쥬스도 제공한다

겨울 여행으로 제주에 왔다면 꼭 한 번은 체험해보고 싶은 감귤 따기 체험도 제주신라호텔 레저 전문가 프로그램(G.A.O.)을 통해 경험할 수 있다. 제주를 노랗게 물들인 감귤 농장에서 농약을 뿌리지 않고 건강하게 자란 유기농 감귤을 직접 따고 마음껏 시식도 하며, 직접 수확한 감귤은 상자에 담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다.

감귤 따기 체험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가족 여행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겨울철 G.A.O.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제주신라호텔 관계자는 “감귤은 겨울에도 온화한 기후를 가진 제주도에서 자라기에 좋은 과일로 ‘겨울철 대표 간식’”이라며 “고객에게는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지역 경제에도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신라호텔 #제주신라호텔 #만다린페스티벌

제주신라호텔은 연말을 맞아 제주 노지 감귤로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만다린 페스티벌’을 실시한다.(사진=호텔신라)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