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 개최-준법경영 의지 다짐13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사장단 및 임직원 서약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13일 오전 경기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준법실천 서약식’을 열고 준법경영에 대한 철저한 실천 의지를 밝혔다. 이날 서약식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이 직접 서명하고, 나머지 임직원들은 전자서명 방식으로 동참했다.

준법실천서약서는 △국내외 제반 법규와 회사 규정을 준수하고 △위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인지한 경우 묵과하지 않으며 △사내 준법문화 구축을 위해 솔선수범하겠다는 세 가지 항목을 주요 골자로 한다.

이날 삼성전자 사장단을 포함한 전 임원이 준법경영에 대한 의지와 각오를 대내외적으로 밝힌 것은 ‘법과 원칙의 준수’를 조직 문화로 확실하게 뿌리내리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장단과 전 임원이 서약한 것은 삼성전자의 크고 작은 조직의 책임자가 법과 원칙에 저촉되는 어떤 의사결정이나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내부 통제를 강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삼성은 삼성전자·삼성전기·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SDI·삼성SDS·삼성화재 등 주요 7개 계열사를 대상으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감시위) 출범을 공식 예고했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장으로 내정한 김지형 전 대법관을 직접 찾아가 자율성과 독립성을 약속하기도 했다.

준범감시위는 위원장인 김 전 대법관을 비롯해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김우진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봉욱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 △이인용 삼성전자 사회공헌업무 총괄 고문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준법감시위는 이달 말 7개 계열사가 이사회를 통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뒤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협약에 참여하는 7개 계열사는 준법감시위로부터 준법감시 및 통제 업무가 실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감독을 받게 된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최고경영진(CEO)의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를 파악하고 대외후원금 지출 및 내부거래 등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가 높은 사안을 검토해 각사 이사회에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

13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에 참석한 삼성전자 대표이사들이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왼쪽부터)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사진=삼성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