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윤종원 기업은행장 취임 27일 만 29일 본점 첫 출근-노조·정부 합의안 도출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사과로 갈등 마무리

[테크홀릭]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취임 27일 만에 29일부터 정식 출근 할 것으로 알려져 기업은행 노사 갈등이 일단락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낙하산 행장' 반대를 외치며 윤 행장 출근을 저지하고 있는 기업은행 노조는 이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로부터 낙하산 인사 유감 표명을 받고 출근 저지 투쟁을 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이 원내대표가 오늘 깊은 유감의 수준으로 공식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얘기가 왔다"며 "공식 입장이 나오면 조합원들의 최종 동의를 거쳐 내일부터 출근 저지를 풀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낙하산 인사 관련) 재발방지대책, 제도 개선을 위해 국회에서 법률적으로 뒷받침 해주겠다고 약속을 받은 상황이며 공식 입장이 나오면 수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업은행 노조와 더불어민주당,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 대화를 갖고 이같이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회의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 원내대표, 김 위원장 등 당정에서 3인, 노조에서 3인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 #윤종원 #출근 #노사갈등

윤종원 기업은행장(사진=IBK기업은행)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