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국은행, 적격담보증권 확대-"금리인하 안건은 非상정"12일 금통위서 의결-산금채 중기채 주금공MBS 추가

[테크홀릭]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내달 1일부터 은행이 한은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때 제공해야 할 적격담보증권을 확대하기로 의결했다. 또 다음주에 비은행 대상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테스트를 실시한다.

현재 대출 적격담보증권은 국채, 통안증권, 정부보증채인데 이번 의결로 산업금융채권, 중소기업금융채권, 수출입금융채권, 주택금융공사 발행 주택저당증권(MBS)도 인정된다.

대출 적격담보증권 확대는 한은이 은행에 대출을 통해 유동성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확충하는 효과가 있다.

한은은 "이번 의결로 은행들의 한은 대출에 대한 담보제공 부담을 완화시켜주고 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주택금융공사의 채권 발행여건을 개선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또 3월 중 비은행 대상 RP(환매조건부채권)매입 테스트를 실시한다. 이는 필요할 때 유동성 공급이 보다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는 작업이다. 비은행 대상 RP매입 테스트는 은행 뿐 아니라 증권금융·증권사 등을 대상으로 실제 RP매입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편 한은 금통위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일각에서 제기되던 기준금리 결정 통화정책방향 안건은 상정하지 않았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0일 긴급간부회의를 소집해 “중소기업 자금조달 여건이 악화되고, 금융기관 건전성이 저해될 것으로 우려되는 경우 대출정책, 공개시장운영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간부회의 결과에서 기준금리는 배제됐었다.

#한국은행 #적격담보증권 #금리인하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