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금융노사정, "소상공인 대출 더 빠르게"-코로나19 특별연장근로·경영평가 유예 합의노조 52시간 초과근무 수용하고 사용자는 직원 실적평가 유보

[테크홀릭]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사용자),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 속도를 높이고자 금융산업 근로자들에게 주 52시간 초과근무를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 노사정 공동선언'을 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으로 업무가 늘어남에 따라 금융노조는 특별연장근로(주 52시간 초과근무)를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유연 근무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사용자는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기관별 상황에 따라 한시적으로 경영평가를 유보 또는 완화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금융지원으로 핵심성과지표(KPI)에 포함된 실적을 올릴 여유가 없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금융당국은 금융 공공기관에 예산지침 적용을 한시적으로 유예하는 방안을 정부 내에서 협의할 계획이다. 금융 공공기관에서 주52시간 초과 근무를 하다 보면 사전에 결정된 1년 인건비를 넘어설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아울러 금융기관 임직원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업무처리 과정에서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이상 기관 또는 개인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

금융 노사는 당분간 대규모 행사와 집회 등을 자제하고 사업장의 노사 문제를 가급적 대화와 양보로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고, 업무의 성격과 기관별 전산여건 등을 고려해 필요하면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다.

#금융노조 #코로나19 #소상공인 #신속대출 #주52시간제 #특별연장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 노사정 공동선언(사진=은행연합회)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