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동학 개미' 투자자 위한 '삼色 맞춤 솔루션' 제시시장의 V자나 U자 반등을 기대한다면 삼성전자 등 '우량주에 직접 투자'

[테크홀릭] - L자나 나이키형 장세를 예상한다면 '우량주 슈팅업 ELS 시리즈'
- 위기 후 전 세계 산업재편을 겨냥해 한국+G2국가의 대표 종목에 분산투자 하려면 '랩어카운트 서비스'

최근 국내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된 이후, 외국인이 빠져나간 자리를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우량주 '매수' 열풍이 메우면서 이른바 동학 개미 투자자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향후 시장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조차 전망이 크게 엇갈리고 있어 개인투자자들로서는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삼성증권은 시장의 다양한 전망과 개인투자자의 투자성향에 맞춰 3가지 맞춤 투자 솔루션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첫째, 증시가 빠르게 회복되며 V자 반등하거나, 일정기간 횡보 후 회복되는 U자형 반등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의 경우 삼성전자를 비롯한 우량 종목이나 시장전체를 추종하는 ETF 등을 직접 매수하는 전략을 제시했다.
실제, 삼성전자 주식의 경우 이런 기대감이 몰리며 지난 3월 23일에는 올 들어 종가 기준 최저점인 42,500원을 기록한 후, 4월 7일에는 최저점 대비 16.7% 상승한 49,600원(종가 기준)을 기록했다.

단, 주식 직접 투자의 경우 상승시 이익만큼 하락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둘째, 불확실한 경제상황이 지속되어 주가가 횡보하는 L자형 추세를 보이거나 회복되더라도 장기간 더디게 회복하는 국면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의 경우에는 어떤 투자전략이 유효할까?

삼성증권은 이런 상황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을 위한 솔루션으로 우량주인 삼성전자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슈팅업 ELS 시리즈를 제시했다.

그 중 L자형 장세를 예측하는 투자자들을 위해 14일까지 모집하는 ELS 24274회의 경우 가입 후 3, 6, 9개월 시점에 돌아오는 조기상환 시점에 주가가 최초 기준가의 2% 이상만 상승하기만 하면 연 18.72%(세전)의 수익을 받을 수 있다.

만약, 1년 후 만기시까지 조기상환되지 않을 경우는 만기시점에 상승했으면 상승분 만큼 이익이, 하락했으면 하락분 만큼 손실이 발생한다. 하지만 하락했을 경우에도 최소 원금의 80%는 지급되도록 설계해 손실에 대한 걱정을 줄였다.

이 밖에 나이키형 회복을 예상하는 투자자를 위해 마련한 ELS 24275회는 가입 후 1년 뒤 기초자산인 삼성전자의 최초기준가격보다 최종기준가격이 상승한 경우, 상승분의 50%(세전)를 수익으로 받게 된다.

반대로 하락했을 경우는 하락분 만큼 손실이 발생하지만 이 경우도 최소 원금의 80%는 지급되도록 설계했다.

삼성증권 김성봉 상품지원담당은 "실물경제와 관련된 부정적 지표 등이 나오기 시작하면 추가적으로 시장에 변동성이 커지거나 회복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도 상당수 있다"며, "이런 전망을 갖고 계신 투자자들의 경우 손실은 일정수준으로 제한하면서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슈팅업 ELS가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향후 지속적으로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셋째, 현재의 불확실한 시장 위기상황이 지난 후 전세계 산업 재편의 승자가 될 기업을 찾는 중장기 투자자들에게는 한국, 미국, 중국의 대표기업 1개씩을 선정해 투자하는 랩어카운트 서비스를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랩어카운트는 증권사가 고객으로부터 일임을 받아 주식·채권·펀드 등을 운용해주는 상품으로, 수십개 종목에 분산투자하는 펀드와 달리 소수 종목에 집중 투자할 수 있다는 강점을 최대한 살려 이런 소수 유망종목 랩어카운트를 만들 수 있다.

삼성증권 현재훈 랩운용팀장은 "많은 전문가들이 이번 위기상황이 지나간 후 재무안정성과 성장성을 겸비한 글로벌 강자 기업들의 시장 지배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런 시장 움직임에 관심있는 투자자들을 위해 한국과 G2 국가의 매력있는 종목을 엄선해 포트폴리오에 담는 랩어카운트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 #동학개미 #솔루션

삼성증권이 최근 시장 상황을 고려한 투자 솔루션을 제시한다.(사진=삼성증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