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화학, 배터리 공장 증설 위해 폴란드 배터리 공장에 200명 급파

[테크홀릭] LG화학이 16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협력사 직원을 포함한 200여명을 17일 폴란드항공 특별기편으로 폴란드 브로츠와프 배터리 공장 증설 현장에 파견할 예정이다.

해당 비행편은 폴란드에서 거주하는 한국 교민의 단체 귀국 등을 위해 폴란드 정부가 승인한 특별기로 알려졌다. 교민들을 태운 항공기는 이날 한국에 도착했으며, 폴란드 정부는 자국으로 돌아가는 항공 편에 LG화학 직원들이 탑승할 수 있도록 허가해줬다.

폴란드를 비롯한 유럽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공장과 상점 등이 문을 닫는 등 국경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현지에서 공장 증설 중인 LG화학 또한 필수 인력이 공사현장에 투입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특별 입국은 폴란드 정부와 유럽 완성차 업체들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전해진다. LG화학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지 공장은 전극에서 셀, 모듈, 팩으로 이어지는 전기차용 리튬 배터리를 생산 중이다.

LG화학은 늘어나는 유럽 수요에 현지에서 약 2조원(15억유로)을 투자해 공장을 증설 중이다. 올해 말까지 현지 생산능력을 100GWh(기가와트시)까지 확대하고, 10조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폴란드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있는 LG화학 전기자동차 배터리 생산 공장(사진=LG화학)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