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넥슨, '피파온라인4' 유저에게 재발 방지 약속-개선안 발표“유저 의견 적극 반영”-개선의지 적극 피력

[테크홀릭] 넥슨은 23일 최근 불거진 온라인 축구게임 ‘FIFA 온라인 4’ 유저 동향에 대해 보상안과 개선책을 공개하고, 이용자 설문조사와 간담회를 통해 유저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개선의지를 적극 피력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3월 26일 출시된 신규 선수 카드 LH(로얄 히어로) 능력치가 기존 카드보다 좋으면서, 팀을 꾸릴 때 일종의 코스트 제한이라 할 수 있는 급여가 낮아서 유저가 가지고 있는 기존 카드 및 구단 가치가 크게 떨어진데 기인했다. 그러자 '피파 온라인 4' 유저들 사이에서는 무과금 운동이 일어날 정도로 반발이 컸다.

사태가 커지자 지난 21일, 온라인 축구게임 ‘FIFA 온라인 4’ 국내 서비스를 맡고 있는 넥슨은 ‘FIFA 온라인 4 최근 상황에 대한 계획을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내고 최근 공식 홈페이지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이용자(구단주)들의 불만을 심각하게 파악하고 있으며, 특히 ‘LH(Loyal Heroes) 클래스’의 급여 밸런스에 대해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어 오늘(23일)넥슨은 LH 클래스 급여 조정을 비롯한 개선사항을 발표했다. 일단 LH 클래스 선수 51명의 급여가 재조정된다. 급여가 2포인트 상승하는 선수는 2명, 1포인트 오르는 선수는 46명, 급여가 내려가는 선수는 3명이다.

‘LH 클래스’ 급여 재조정과 보상 지급은 4월 28일에 진행될 예정이며, 보상을 위한 이적시장 기준가는 4월 23일 06시 30분이다. ‘LH 클래스’ 선수를 보유하고 있는 이용자는 해당 선수의 급여 조정 폭에 따라 이적시장 기준가의 일정 비율을 게임 내 재화인 ‘BP’로 보상받게 된다.

급여가 1 상승하는 선수를 보유한 이용자는 해당 선수 이적시장 기준가의 30%를 ‘BP’로 보상받고, 급여가 2 상승하는 선수는 기준가의 50%를 보상받는다. 경우에 따라 급여가 감소하는 ‘LH 클래스’ 선수도 있는데, 이에 대한 별도 BP 보상은 하지 않는다.

또 3월 26일 점검 후부터 4월 28일 점검 전까지 멤버십 보상 외 넥슨캐시, FC, MC를 사용하여 마일리지를 획득한 모든 이용자에게 획득한 마일리지의 100%를 추가로 지급한다.

넥슨은 “앞으로 클래스 출시 준비 간에는 더욱 준비되고 개선된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히며, 향후 클래스의 출시 일정, 선수 명단, 능력치, 급여 책정을 위한 새로운 프로세스 도입을 예고했다. 구체적인 방안은 3차 공지에 포함된 설문조사를 통해 더욱 세밀한 이용자 의견을 취합한 뒤 구체적으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설문조사는 4월 2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급여, 공식경기, 강화 시스템, 라커룸, 클럽 등 게임 내 콘텐츠 관련 내용과 이벤트 운영 및 보상, PC방 프리미엄 혜택 개선 등이 포함된다. 아울러 패키지 가격과 판매 형태 등 유료 서비스 관련 내용, 오류, 지연현상 등 플레이 환경과 ‘선수 체감’ 관련 내용이 포함됐다.

넥슨은 설문조사로 보내주신 이용자 의견 또한 빠르게 정리해 이용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응 방안을 안내할 것을 약속했다. 더불어 이용자들을 초청해 보다 구체적인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간담회 개최를 예고했다. 코로나19 시국을 고려해 규모를 키울 수는 없지만, 빠른 시일 내에 간담회 참석자 선정과 구체적인 진행 방식을 공지할 예정이다.

넥슨 박정무 피파사업실장은 "이미 출시된 클래스의 동일 선수 능력치 대비 낮은 급여를 보유한 선수들이 다수 포함되어 구단주님들의 상실감이 크셨을 듯 하다. 이번 클래스 출시를 통해서 저희 스스로 급여 시스템 모토를 깨 버렸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의 생각에도 충분히 공감한다"라며 ”많은 구단주 님들이 만족하며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급여 이점이 다소 과한 선수들이 생기게 되었던 것 같다. 실망하신 모든 구단주님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말했다.

#넥슨 #피파온라인4 #유저 #개선방안 #설문조사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