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유한양행, 2분기 영업익 89배 증가-기술 수출 수익 441억영업이익 404억-매출 4086억

[테크홀릭] 유한양행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무려 100배 가까이 오른 실적을 기록했다.

유한양행은 31일 2분기 영업이익(별도 기준)이 전년 동기 보다 8993% 신장한 40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분기에 영업이익을 400억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년 동기 4억4400만원보다 100배 가까이 올랐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4.9% 오른 4086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도 407.8% 증가한 241억원이다.

이에 따라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2.1% 오른 711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65.4% 올라 485억원, 순이익은 256.4% 증가해 1494억원이다.

이 같은 호실적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 개발 진행에 따라 지난 4월 얀센에서 받은 기술료 3500만 달러(약 432억원)의 영향이 크다. 기술료 중 약 300억원이 2분기에 인식돼 2분기 기술료 수익은 약 390억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선민정 연구원은 “올 하반기 3상 진입도 기대되고 있어 이에 따른 마일스톤 수취를 기대해 볼 수 있다”며 “또 베링거잉겔하임으로 기술이전 된 YH25724(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도 4월 독성시험이 끝나고 3분기 1상 진입이 가능할 전망이다. 매 분기 마일스톤 수취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2분기 급감했던 실적에 따른 기저효과의 영향도 있다. 유한양행은 작년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98.1% 감소한 4억원, 7.2% 감소한 3557억원의 매출, 74.7% 감소한 48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한 바 있다. 주력 전문의약품 부분의 매출 감소가 원인이었다.

선 연구원은 “유한양행은 이제 바닥을 찍고 턴어라운드 중에 있다”며 본격적인 반등은 도입이 확정된 연간 매출 500억원 규모의 글리벡이 3분기부터 반영되면서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19 유행으로 위생 개념이 증가하면서 유한양행의 생활건강사업부 매출도 전년대비 약 20%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한양행 #2Q #IR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