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업계 최초 기업의 CEO, CFO 대상 '언택트 써밋' 개최4차산업혁명, 경영혁신 관련 석학들의 특강과 삼성증권 리서치 강연 제공

[테크홀릭] 삼성증권이 개최한 지난 26일 업계 최초의 기업 경영자 대상 언택트 포럼인 '언택트 써밋'(Untact Summit)에 1600여명이 참여하며 성공적으로 첫 행사를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된 '언택트 써밋'은 기업의 CEO, CFO 등 핵심 경영진을 대상으로 각 분야의 저명한 석학들과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들의 온라인 양방향 소통 강의를 제공하는 행사이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과 함께 경영계획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 기업 경영진들이 각 분야의 석학들로부터 어려움을 극복할 아이디어를 얻고자 하는 절실한 니즈가 반영되며 무려 1079개 상장사의 1600명이 넘는 CEO와 CFO들이 사전에 참여신청을 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1079개 상장사들은 시가총액 합산 금액이 약 880조원 육박한다. 이는 국내 전체 시장(유가증권시장 + 코스닥) 시가총액의 50% 에 달하는 규모다.

아직은 생소한 '언택트 써밋'에 예상보다 많은 상장 법인이 몰린데에는 그간 삼성증권이 '법인고객 토탈솔루션' 같은 맞춤형 서비스와 '패밀리오피스' 같은 경영진 특화 서비스를 업계최초로 선보이며 기업고객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신뢰를 쌓아온 점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6일 개최된 써밋 오픈행사에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장하준 교수,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최재천 교수가 나서 "코로나 사피엔스, 한국의 미래"를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나타날 신인류에 대한 폭넓은 통찰을 제시하는 특강을 진행했다.

강의가 끝난 후에는 강의와 관련된 구체적인 궁금증에 대해 질의가 이어지면서 참석자들의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언택트 써밋'은 앞으로 10개월간 매 격주로 석학들의 강연과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의 특강을 번갈아 제공하는 방식으로 총 21회에 걸쳐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언택트 써밋'에 참여한 한 중견기업 CEO는 "올들어 코로나로 인해 경영환경이 급속히 악화되는데 반해 법인들에 통찰력을 제공할 깊이 있는 이런 세미나는 방역 때문에 취소되는 경우가 많아 경영자로서 답답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에 삼성증권에서 진행하는 '언택트 써밋'에서 제시될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경영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양진근 삼성증권 영업솔루션담당은 "안정된 고객자산관리를 위해서는 코로나 등 다양한 외부 변수에 흔들리지 않고 엄선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번 '언택트 써밋'을 시작으로 향후 진화된 I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언택트 써밋'이 개최될 수 있었던 데에는 경영진을 포함한 자산가들의 언택트 활용이 급증한 것도 한 몫을 했다.

삼성증권의 경우 올들어 1억이상 자산가 중 언택트로 거래한 경험이 있는 고객이 8만명, 50대 이상의 언택트 거래경험 고객도 28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나 언택트가 자산이나 연령에 관계없이 대중화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언택트 써밋' 등 법인 서비스와 관련된 문의 및 신청은 삼성증권 법인컨설팅팀에 하면 된다.

#삼성증권 #언택트써밋 #경영자 #CEO

삼성증권이 개최한 지난 26일 업계 최초의 기업 경영자 대상 언택트 포럼인 '언택트 써밋'(Untact Summit)에 1600여명이 참여하며 성공적으로 첫 행사를 마무리 했다.(사진=삼성증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