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회장, 정무위에 "공정거래법 개정안, 경영권 위협할 것" 의견전달"기업활동 규제하는 법안-기업 글로벌 경쟁력 해쳐"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5일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을 만나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를 전달하고 법안 심의·의결 과정에서 경영계 입장을 건의했다.

손 회장은 "최근 기업 활동을 규제하는 법안들이 다수 발의되고 있다"며 "특히 국회 정무위에 계류되어 있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가 매우 큰 상황"이라면서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사익편취규제대상 기업 확대, 지주회사의 자회사 의무지분율 상향,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폐지 등을 담고 있는 만큼, 법 통과 시 기업 부담을 가중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사익편취규제대상 기업 범위가 확대되면 글로벌 경쟁시대에 살아남아야 하는 우리 기업의 경쟁력 확보에 장애가 될 수 있다"며 "계열사 간 거래를 지속하기 위한 지분 매각 시 경영권 방어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손 회장은 "지주회사의 자회사에 대한 의무지분율 상향 시 기업이 새로 자회사를 설립하고 편입할 때 필요한 자금이 대폭 증가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언급하고 "고발남발이 예상된다"며 "공정거래 고발사건 수사 시 검찰의 별건수사도 진행될 수 있고, 수사 대상 기업의 경영활동이 크게 위축될 가능성도 있다"고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폐지에 대해 밝혔다.

손 회장은 그러면서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대한 우리 기업의 우려가 매우 큰 만큼 정무위의 법안 심의·의결 과정에서 경영계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 주기를 요청했다.

#공정거래법 #개정안 #정무위 #손경식 #경총

손경식 경총 회장(사진=경총)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