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부회장, "기업은 사회에 희망 줘야"-호암 이병철 33주기 추도식추도식 마친 뒤 호암미술관 옆 위치한 삼성인력개발원서 사장단과 오찬

[테크홀릭] 이재용 부회장이 19일 열린 삼성 창업주인 호암 고 이병철 회장의 33주기 추도식을 마치고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사장단과 오찬을 하면서 "'기업은 늘 국민경제에 도움이 돼야 하며, 사회에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쳤던 회장님의 뜻과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 이념을 계승·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 부회장의 어머니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여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직계 가족은 물론 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생명 등 삼성 계열사 사장단 약 50명도 참석했다.

매년 호암 고 이병철 회장의 묘소가 있는 경기도 용인 선영을 찾는 추도식에는 총수 일가와 삼성 사장단이 참석해 참배하고, 생전 호암의 '사업보국' 정신을 기리고 있다. 올해 추도식은 이 부회장의 아버지인 이건회 회장이 지난달 25일 별세하고나서 약 3주 만에 치러졌다.

추도식 이후 이 부회장과 삼성 사장단과의 오찬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인 지난해 시작해 정례화 되는 양상이다. 지난해 오찬 자리에서도 이 부회장은 "선대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자" 면서 "지금의 위기가 미래를 위한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나가자"고 말했다.

#삼성 #호암 #이재용 #이병철 #추도식 #사업보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