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통신 3사, 공인인증서 10일 폐지-‘PASS 인증서’ 홍보전 돌입11월말 기준 PASS 인증서 누적 발급 2천만 건 돌파

[테크홀릭] 오는 10일부터 전자서명법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는 가운데 이동통신3사는 본인인증 애플리케이션(앱) 'PASS(패스)'의 홍보전에 뛰어들었다.

이통3사는 2일 지난 1월 출시한 PASS 인증서의 누적 발급 건수가 1000만 건을 돌파, 지난 5월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통과된 이후에는 발급 건수가 더 가파르게 증가해 지난달 말 기준 2천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PASS 인증서는 PASS 앱에서 6자리 핀 번호나 지문 등의 생체 인증을 진행하면 1분 내에 발급이 가능하고 발급받은 인증서는 3년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인증서는 온라인 환경에서 간편하고 안전하게 전자 서명 및 금융 거래 등을 하는 데에 활용된다.

특히 공공 분야를 비롯한 대형 금융기관 및 핀테크 업계에서 PASS 인증서 도입이 활발하다. Δ동양생명보험 ΔKB손해보험 ΔIBK연금보험 Δ흥국생명 ΔABL생명보험 등 주요 보험사에서는 보험 가입문서 간편 조회 시 PASS 인증서를 적용하면서 이용 편의성이 대폭 향상됐다.

미래에셋대우는 증권사 최초로 전자투표 시스템 간소화를 위해 PASS 인증서를 도입하기도 했다.

이번 달부터는 NH농협은행 올원뱅크를 비롯해 Δ한국저작권위원회 Δ디지털저작권거래소 Δ핀크 Δ세틀뱅크 ΔKSNET ΔSK E&S ΔKT 등 100여개 기관에서도 간편인증 수단으로 PASS 인증서를 활용하고 있다.

이통3사는 지난 9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 후보 사업자로도 선정돼 PASS 인증서의 이용 편의성과 범용성, 안정성을 인정받았으며, 관련 실사 작업을 마무리했다.

실사 결과에 따라 내년 1월부터는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정부24, 국민신문고 등에서 보다 폭넓게 PASS 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 밖에도 이통3사는 PASS 앱에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 등을 적용해 높은 보안성을 구현했으며 휴대폰 가입 정보를 기반으로 명의 인증과 기기 인증을 이중으로 거치도록 해 휴대폰 분실·도난 시 인증서 이용을 차단했다.

이통3사는 "PASS 인증서의 편의성과 확장성을 바탕으로 사용처를 늘려가며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예정"이라며 "국민들이 전자서명법 개정에 따른 변화를 실질적으로 체감하고 새로운 전자서명 서비스 이용에 혼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인인증서 #패스 #PASS #전자서명

이달 10일 개정 전자서명법 시행을 앞두고 통신3사의 본인인증 앱 ‘PASS(패스)’에 업계와 이용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통신3사는 지난 5월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통과된 이후에 PASS 인증서 발급 건수가 가파르게 증가해 11월 말 기준 2천만 건을 돌파했다. 사진은 PASS 인증서 발급 건수 인포그래픽(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