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변창흠 LH사장, 새 국토부 장관으로 내정-도시계획·주택분야 전문가LH 사장 취임 후 주거복지로드맵·3기신도시 조성 앞장서

[테크홀릭] 변창흠 현 LH 사장이 4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후임으로 내정 되었다.

변 내정자는 주택·도시분야 전문가로 1965년 생으로 대구 능인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서울대학교 경제학 학사, 동대 환경대학원 도시계획학 석사, 동대 대학원 행정학 박사를 지냈다. 때문에 변 내정자가 장관으로 재직하게 될 경우 전세난 등 주택시장 불안정 해소를 위한 정부 부동산 정책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 부연구원, 세종대학교 행정학과 교수,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서울 주택도시공사 사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기획평가위원회 위원 등을 거쳤다. 지난해 4월부터 현재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변 내정자는 지난해 LH 사장 취임 이후엔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 3기 신도시 건설, 도시재생뉴딜 등 굵직한 정부 정책을 수행했다. 또 스마트시티 조성과 해외신도시 수출 등 신성장동력 창출에도 기여했다고 평가를 받는다.

최근에는 전국적으로 불안한 전세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공공전세 제도를 도입하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때문에 변 내정자가 새 국토부 장관에 오르면 기존 부동산 정책뿐만 아니라 전세난 해소를 위한 정책 추진에도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토부장관 #LH #변창흠

변창흠 LH 사장(사진=LH)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