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구속' 삼성-사법 리스크 수렁속 'M&A·투자' 차질 우려대규모 투자와 신사업 등 주요 의사 결정은 차질 우려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다시 수감되면서 경제계에서는 오너 차원의 대규모 투자 등에 대한 결단이 어려워져 중장기적 손실이 막대할 뿐 아니라 국가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8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이 부회장의 뇌물 공여 유죄 판단을 그대로 인정하고 그에 따른 횡령액을 86억8000여만원이라고 판단했다.

이 부회장이 실형을 선고받음에 따라 삼성은 '총수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하게 되면서 경제계에서는 삼성의 브랜드 가치는 물론 경영상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같은 현실을 우려해 지난 15일,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을 비롯 경제계에서는 오늘 선고에 앞서 이 부회장과 삼성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집행유예로 선처가 필요하다는 탄원서를 잇달아 법원에 제출했으나 이날 재구속으로 무위에 그쳤다.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되면서 삼성은 컨트롤타워 조직도 없는 가운데 그룹 전반에 걸친 핵심 사안을 결정하기가 어렵다는 것이 전반적인 의견이다. 일상적인 경영은 CEO선에서 가능하지만, 대규모 투자 결정 등은 총수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전에 구속됐던 기간에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이 약화됐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면서 "대규모 투자, 인사 등을 논의·결정하는데 이번 재구속으로 총수 부재 사태가 벌어져 의사결정과 책임경영에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 부회장이 미래 신사업 확대 등 '뉴삼성'으로 변화에 주력하던 중 구속되며 그룹 전체의 동력 저하는 불가피해 보인다. 이런 상황에 코로나19, 미중 무역갈등 등 대내외 불확실성까지 겹쳐 이미 정상적인 경영 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한데, 이 부회장이 또다시 구속되며 삼성은 어려움에 봉착했다.

#이재용 #재구속 #삼성 #뉴삼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jtbc뉴스 갈무리)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