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부회장 옥중 메시지-"준법위 활동 계속 지원하겠다"삼성측 카톡서 확산된 '옥중 회견문'은 '가짜 편지' 차단-구속 상태서 21일 변호인 통해 입장 전달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1일 변호인단을 통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다짐한다"면서 "준법위를 계속 지원한다는 다짐과 함께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입장을 대신 전했다.

21일 카카오톡 채팅방,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전날부터 재수감 된 이 부회장이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받고 재수감된 이후 보냈다는 '옥중 특별 회견문'이라는 글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가짜"라며 루머 확산을 차단하고 나섰다.

이처럼 일각에서 제기되는 준법위 '폐지론'에 대해 이 부회장이 이례적으로 구속 수감 상태임에도 준법감시위원회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18일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준법감시위원회가 실효성의 기준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고, 앞으로 발생 가능한 새로운 행동을 선제적으로 감시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 부회장의 양형에 준법위 활동을 참고하지 않고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 부회장은 이에 따라 18일 선고 직후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이 부회장의 구속과 재판부의 부정적 판단에 따라 일각에선 준법감시위원회를 지속할 명분이 약해진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이 구속후 준법위 첫 회의를 앞두고 준법위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힘과 동시에 위원회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한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사옥에서 2021년 첫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김지형 위원장을 비롯한 준법감시위원들은 위원회와 협약을 체결한 7개사 외의 회사들에서 발생할 위법행위를 방지할 감시체계, 향후 새로 발생할 수 있는 법적 위험성,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등의 논의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용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옥중메시지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