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G전자, 가전·TV '선방' 1분기 영업익 1조5178억-'분기사상 최대'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프리미엄 가전 제품 판매 호조

[테크홀릭] LG전자가 프리미엄 가전에 집중한 것이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보복소비 등의 수요와 겹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연결 기준 1조517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9.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18조80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기록이다. 기존 분기 매출 최대치는 지난해 4분기 18조7808억원이었다. 분기 영업이익 최대치는 지난 2009년 2분기에 달성한 1조2438억원이다. 이번 실적은 당초 시장의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1조2025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번 실적 호조는 LG전자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가 프리미엄 가전 제품 판매가 증가하는 등 호실적을 바탕으로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부터 이어온 스팀가전 등 신가전의 지속적인 판매 호조와 공간 인테리어 가전인 'LG 오브제컬렉션'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렌탈사업도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케어솔루션 서비스을 앞세워 최근 5년간 연평균 50%가량 성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H&A사업본부에서만 역대 최대치인 영업이익 8000억원을 돌파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매출액 또한 6조원을 넘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도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와 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매출과 이익 모두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LG전자의 미래 핵심 사업으로 꼽히는 전장(VS)사업은 완성차 업체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매출이 증가해 적자폭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월 캐나다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와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이 출범하면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VS사업본부는 올 하반기 흑자전환을 앞두고 있다.

7월 말 사업이 종료되는 휴대폰 사업은 2분기 실적부터 중단사업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다. LG전자는 이달 말 1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 사업부별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 #IR #1Q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