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T, '이사회 중심 경영' 강화-지배구조 혁신 나선다‘미래전략, 인사보상, 사외이사후보추천, ESG, 감사’ 5대 위원회로 개편

[테크홀릭] SK텔레콤이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하며 경영체계를 글로벌 스탠더드 수준으로 끌어올린다고 27일 밝혔다.

이사회는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회사 경영 전면에 나선다. 대표를 선임하고 보상 규모의 적정성을 심의하며, 경영계획과 KPI(핵심성과지표)를 승인 및 평가하는 등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이를 수행하기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5대 위원회를 운영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이날 이사회 소위원회를 미래전략, 인사보상, 사외이사후보추천, ESG, 감사를 담당하는 5대 위원회로 개편 및 강화했다.

미래전략위원회는 연간 경영계획과 KPI를 승인 및 평가하고, SK텔레콤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창출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는다. 사외이사 5인과 사내이사 1인으로 구성한다.

인사보상위원회는 대표이사 연임 여부를 검토하고 신규 선임 시 후보를 이사회에 추천한다. 대표이사와 사내이사의 보상 규모도 심의한다. 사외이사 3인과 기타비상무이사 1인으로 구성한다.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후보군을 관리하고 최종 후보를 주주총회에 상정한다. 사외이사 2인과 대표이사 1인으로 구성하며,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선임하도록 규정에 명문화해 독립성을 강화했다.

ESG위원회는 ESG(환경·사회·경영체계) 사업 방향과 성과를 관리하고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위원회 특성상 전원 사외이사(3인)로 구성한다.

감사위원회는 기존의 회계 감사,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준법감시) 업무에 자체 경영진단, 윤리감사 등의 역할을 확대한다. 업무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위해 전원 사외이사(4인)로 구성한다.

앞서 박정호 CEO는 지난 3월 25일 제3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해관계자들의 더 많은 인정과 지지를 얻기 위해 선진 거버넌스를 확립할 것임을 공식화한 바 있다.

이에 기업지배구조헌장을 정관에 신설해 투명하고 건전한 지배구조에 대한 의지를 반영했으며, 이사회 중심 경영 체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이사회와 경영진의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거쳐 이번 이사회 개편안이 완성됐다.

한편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대표와 이사회의장을 분리해 이사회의 독립성을 확보했으며 2018년 최초 여성 사외이사로 윤영민 이사를 선임했다. 또 사외이사가 이사 총수의 과반수가 되어야 한다는 상법 개정이 이뤄지기 전인 2009년부터 사외이사를 과반수로 유지하고 있다.

#SK텔레콤 #이사회_중심_경영 #ESG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