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컴투스, '서머너즈 워' 장기 흥행과 신작 성과로 2분기 매출 1528억 ‘역대 최대’역대 분기 및 반기 최고 매출 기록 모두 경신-해외 매출 1172억 원

[테크홀릭]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2021년 2분기 연결 기준 실적으로 매출 1529억원, 영업이익 110억원, 당기순이익 105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3.6%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1.2%, 65.2% 감소했다.

대표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의 장기 흥행과 야구 게임 라인업의 지속 인기, 신작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의 성과 가세로 전분기 대비 31% 매출 성장을 이뤘다.

상반기 매출도 2695억 원으로 최고 반기 기록 역시 경신했다. 영업이익은 286억 원, 당기순이익은 395억 원을 달성했다.

컴투스의 서구권 시장 성과는 이번 2분기에도 단연 돋보였다. 전체 매출의 77%인 1172억 원을 해외 시장에서 달성했고, 특히 북미와 유럽에서 전체의 절반을 넘어서는 787억 원을 기록하는 등 세계 게임 산업의 격전지로 꼽히는 서구권 시장에서의 강세를 지속했다. 

세계 전역에서의 견조한 실적과 탄탄한 팬덤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있는 컴투스는 게임을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종합 콘텐츠 IP 기업이라는 성장 목표를 향해 적극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와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은 세계 모바일 e스포츠를 선도하며 글로벌 IP로 더욱 성장해 나간다. 매년 최고의 흥행을 거듭하며 5년 연속 개최되고 있는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SWC’는 역대 최대 규모의 참가 신청자가 몰리며 식지 않는 열기를 보이고 있다.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역시 지난 8월 8일 진행한 글로벌 이벤트 대회에서 박진감 넘치는 명승부 경기들로 많은 유저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대회 하루만에 영상 조회수가 150만이 넘어서는 등 플레이와 관전의 재미를 모두 잡으며 글로벌 인기 e스포츠 종목의 탄생을 예고했다. 

컴투스는 오는 11월 SWC2021 월드 파이널과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의 첫 공식 대회인 글로벌 월드 챔피언십을 개최하며 서머너즈 워 IP의 강력한 e스포츠 브랜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플랫폼 다각화 및 사업 제휴 등을 통한 신규 수익 창출에도 적극 나선다. 글로벌 파트너를 통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진출을 준비 중이며,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를 PC와 모바일에서 이용 가능한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에 서비스해 신규 이용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오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는 데브시스터즈와도 업무 협약을 토대로 유럽 시장에서 쿠키런: 킹덤의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며, 다양한 형태의 ‘윈윈(Win-Win)’ 사업 모델을 구축해 나간다.

컴투스는 전략적 투자 및 M&A를 통해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 동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웹소설, 웹툰 등 텍스트 기반 원천 IP부터 영상, 메타버스, 금융과 게임에 이르는 강력한 콘텐츠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다각도의 투자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미디어 트랜스 전략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컴투스 #IR #2Q #백년전쟁 #서머너즈워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