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의약품 위탁개발 가속 플랫폼 공개-'S-셀러레이트' 론칭최적화·표준화된 프로세스로 속도 높이고 품질 강화-R&D 비용 절감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포주 개발부터 IND 제출, 공정 특성확인부터  품목허가신청까지 소요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의약품 위탁개발 플랫폼 ‘S-Cellerate(에스-셀러레이트)’를 공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림)는 20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미국 보스턴 컨벤션의 오프라인 전시회와 온라인 전시회 등 두 가지 방식을 접목한 형태로 진행된 세계 유망 바이오산업 컨퍼런스인 ‘바이오 프로세스 인터내셔널(BPI)’에서 바이오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서비스를 표준화해 더욱 신속하게 지원하는 기반 기술 플랫폼 S-Cellerate 를 공식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S-Cellerate는 초기 세포주 개발부터 생산공정•분석법 개발, 비임상 및 임상 물질 생산, 임상시험계획신청(IND)을 지원하는 S-Cellerate to IND 플랫폼 서비스와 후기개발단계(late-stage)에서 공정특성확인(PC) 및 공정성능 적격성평가(PPQ)를 거쳐 상업용 판매를 위한 품목허가신청(BLA)에 이르는 S-Cellerate to BLA 플랫폼 서비스 등 2가지 서비스로 구성되어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의약품 위탁개발 서비스(CDO)는 바이오 신약 개발 회사가 후보 물질 발굴부터 임상시료 생산, 상업 목적 대량 생산까지 한 곳에서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핵심 경쟁력으로 2018년 진출 이래 3년만에 81건(2021년 2분기 기준)의 계약 수주 기록을 세우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발표한 S-Cellerate는 위탁개발 서비스의 전 영역에 걸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축적된 노하우와 전문성, 혁신 기술을 집대성한 CDO 플랫폼이다. 각 개발 단계별로 최적화•표준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시험계획 신청(IND)까지 빠르면 9개월이면 가능하다. 또한 공정 특성확인(Process Characterization)부터 공정 밸리데이션(Validation) 등의 최종 판매 승인 (BLA) 신청까지 시장 진입을 앞둔 의약품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풍부한 경험과 데이터, 전문성을 바탕으로 구축한 위탁개발 서비스를 통해 고객사가 바이오의약품 개발 소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R&D에 투입되는 총소요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며 “변화하는 시장에 발맞추어 최고의 고객 만족을 실현하고, 획기적인 바이오 신약이 더욱 빠르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위탁개발 #플랫폼 #S-셀러레이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세계 유망 바이오산업 컨퍼런스인 ‘바이오 프로세스 인터내셔널 (BPI)’에서 ‘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공개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