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DL이앤씨, 5,754억원 규모 부산항 신항 북컨테이너 2단계 배후단지 조성사업 수주항만, 해안 시공 기술 경쟁력 우위 인정 받아

[테크홀릭] DL이앤씨는 공사비 약 5,754억원(VAT제외)으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항 이후 발주된 사업 가운데 단일 공사로는 최대 규모인 부산항만공사(BPA)가 발주한 ‘부산항 신항 북 컨테이너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되었다고 23일 밝혔다. DL이앤씨 지분은 42%(약 2,417억원)다.

조성될 항만배후단지 부지는 축구장 75개 크기인 52.2만㎡에 달하는 이번 공사는 부산항 신항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욕망산을 절취하여 발생되는 토사 및 석재를 부산항 신항 및 진해 신항 매립에 활용하고, 항만배후단지로 활용될 부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내년 착공해 12년의 공사 기간이 소요되는 대형 사업이다. 

DL이앤씨는 항만 및해안 분야의 축적된 시공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설계와 시공 기술로만 평가와 심의를 거쳐 수주에 성공하며 DL이앤씨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게 되었다”고 전하며 “향후 발주될 진해 신항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L이앤씨 #부산항 #북컨테이너2단계배후단지 #조성사업

부산항 신항 북컨테이너 2단계 배후단지 조성사업 조감도(사진=DL이앤씨)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