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친환경 기술력 선보인다컨테이너와 재활용 자재로 전시관 폐기물 최소화

[테크홀릭] LG전자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며 국내 최대 규모 에너지 전시회인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폐기물을 줄인 친환경 전시관을 열고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재사용이 가능한 조립식 컨테이너, 폐목재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270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조성했다. 이를 통해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것은 물론 사용한 컨테이너는 한국해비타트 등에 기증해 교육장, 쉼터 등으로 재활용된다.

관람객들은 이번 LG전자 전시관에서 인공지능 모듈 ‘LG AI 엔진’을 갖춘 시스템 에어컨을 비롯해 주거, 업무, 교육, 상업 시설 등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한 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AI엔진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우수한 신기술에 부여하는 NET(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받았다. 온습도, 인원수, 활동량과 같은 상황정보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현장 학습을 통해 실내 환경을 최적으로 유지하고 에너지를 절감해준다.

『주거용 솔루션』으로는 직접 바람이 닿는 것을 최소화하면서도 시원함을 유지해주는 휘센 타워 에어컨, 공기청정 시스템을 탑재해 사계절 내내 사용 가능한 천장형 시스템 에어컨, 배출되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에너지를 절감하는 주거용 환기 시스템, 실내 공기질 정보와 전력사용량을 보여주고 LG 스마트 가전도 제어할 수 있는 LG 센서허브 등을 선보였다.

『업무용 솔루션』은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5단계 청정관리 기능을 적용한 시스템 에어컨, 에너지 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건물 에너지 관리 솔루션 비컨(BECON) 등을 보여준다.

전기식과 가스식의 장점을 합쳐 냉난방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시스템 에어컨, 공기청정 승강그릴을 적용해 청소와 유지관리가 편리한 시스템 에어컨 등은 교육 시설에 적합하다. LG전자는 상업용 공간을 위한 공기청정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 원형 시스템 에어컨 등도 전시했다.

LG전자는 친환경에 대한 높은 고객 니즈를 고려해 시스템 에어컨의 친환경 포장재도 선보였다. 시스템 에어컨의 실외기 포장에 사용하는 발포플라스틱(Expanded Polypropylene)은 기존 1회용 포장재와 달리 재사용이 가능하면서 완충 성능과 내구성도 높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부사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어떤 공간에서도 쾌적하게 생활하는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친환경

LG전자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했다. LG전자는 컨테이너와 재활용 자재로 폐기물을 줄인 친환경 전시관을 마련, 고객이 생활하는 공간별로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시했다. 업계 최초로 AI+ 인증을 받은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대표제품인 멀티브이(MULTI V)를 소개하는 모습.(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