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다회용 컵·대체육(肉) 등 직장 생활 속 ESG 경영 실천헌혈부터 사회적 기업 소속 작가 작품 전시까지-사옥 활용한 다채로운 ESG 활동 전개

[테크홀릭] SK텔레콤이 직장 생활 속 ESG 경영 활동을 대폭 확대 실천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임직원들의 건강 증진과 탄소 절감을 통한 환경보호라는 가치에 동참하기 위해서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SKT타워 지하 구내식당에서 신세계푸드의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Better Meat)’의 햄이 들어간 샌드위치를 임직원들에게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또 SKT는 사옥 내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지난 9월부터 사내 카페에서 ‘해피해빗’ 다회용 컵을 통해 음료를 제공하고 있다. 인공지능 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된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도 사옥에 배치해 임직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SKT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가적 혈액 부족 상황을 우려한 SK그룹의 제안에 지난 15일 SKT타워에서 단체 헌혈 행사를 열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동참했고 지역별 사옥으로도 확대 중이다.

지난 3월에는 SKT타워 로비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 작가들을 위한 특별한 전시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도 했다. 예술 분야의 사회적 기업들에게 추천을 받아 신진 작가, 발달 장애 작가, 사회적 기업 소속 작가 등의 작품을 중심으로 연중 상시 전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임직원들이 생활하는 터전인 사옥에서부터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시행 중”이라며 “SKT는 고객과 국민들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가장 모범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ESG #대체육 샌드위치 #다회용 컵 #헌혈

SKT 직원이 인공지능 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된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에 다회용 컵을 반납하고 있는 모습(사진=SK텔레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