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넥슨, '어벤저스' 감독 루소 형제 제작사 'AGBO'에 6000억 투자넥슨 필름&텔레비전, 글로벌 IP 확장 위해 AGBO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테크홀릭] 넥슨이 마블영화를 연출한 루소 형제의 영화 제작사에 최대 6000억원을 투자한다.

넥슨 일본법인은 AGBO에 4억 달러(4800억원)을 투자한다고 6일 공시했다.

또한 넥슨은 AGBO가 추가로 투자를 요청해올 경우 올해 상반기 중 1억 달러(약 1200억원)어치 지분을 더 구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투자로 넥슨은 AGBO의 지분 38%를 확보해, 창업자 그룹에 이은 2대 주주가 된다. 넥슨은 이번 투자로 AGBO 이사회에서 두 자리를 확보했다.

AGBO는 지난 2017년 설립된 미국의 영화·드라마 제작사다. 미국의 영화계 거장이라 불리는 앤서니 루소와 조 루소가 이끌고 있다. 루소 형제는 ‘어벤져스:엔드게임’,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등 마블 최고 흥행작을 연출했으며, 2017년 AGBO를 설립해 넷플릭스 인기 영화 ‘익스트랙션’ 등을 제작했다.

넥슨은 "AGBO와 함께 영화 및 드라마 통해 IP(지식재산권)를 강화하고 넥슨의 글로벌 사업 확장을 가속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7월 넥슨에 영입된 디즈니 출신의 엔터테인먼트 업계 전문가 '닉 반 다이크' 최고전략책임자(CSO)가 주도했다. 반 다이크 CSO는 미국에서 신설 조직 '넥슨 필름&텔레비전'을 이끌고 있다.

닉 반 다이크 총괄 겸 최고전략책임자는 “게임 IP 기반의 영화와 TV 콘텐츠는 이용자 참여도를 높이고, 게임의 라이프 사이클을 연장하는 효과를 증명해낸 바 있다”며 “AGBO와 함께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게임, 영화, TV, 상품 판매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넥슨은 수십 년 동안 대형 IP를 개발하고 전 세계 시장에 서비스해 인기를 유지하는 독보적인 능력을 지녔다”며 “AGBO와 넥슨은 다양한 플랫폼과 시장을 아우르는 콘텐츠로 전 세계의 고객을 감동시킨다는 핵심 비전을 공유할 것”이라고 전했다.

AGBO의 공동 창업자 겸 회장인 루소 형제는 “넥슨과 AGBO의 파트너십은 프랜차이즈 영화와 게임의 융합을 전 세계적인 영향권으로 넓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며, 이번 협업을 통해 양사 직원들은 스토리텔링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며 남다른 역량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 #AGBO #어벤져스 #루소 형제 #IP #투자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