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지난해 반도체 매출 94조원으로 1위4분기 매출 76조5천700억원, 영업익 13조8천700억원-분기 역대 최대 매출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도 작년 한 해 94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해 미국의 인텔을 제치고 3년 만에 반도체 매출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매출은 279조6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8.07% 증가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는 종전 최고치인 2018년 243조7700억원을 뛰어넘은 수준이며 영업이익은 51조6339억원으로 전년보다 43.5% 증가했다. 이중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이 29조2000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은 76조5천700억원으로 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3조8천7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3.28% 늘었고, 영업이익률은 18.1%로 집계됐다.

지난해 호실적을 이끈 1등 공신은 한해 94조1천6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반도체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매출을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1천144.60원)을 적용해 환산하면 823억달러로, 작년 연간 790억2천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고 발표한 인텔을 앞섰다. 2018년 반도체 매출 1위에서 2019년 인텔에 정상을 내준 뒤 3년만의 성과다.

삼성전자의 4분기 반도체 매출은 메모리 평균판매단가(ASP)가 소폭 하락하면서 전분기보다는 실적이 소폭 줄었지만,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첨단공정 확대와 ASP 상승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돼 26조100억원, 영업이익은 8조8천4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스마트폰과 네트워크 사업(옛 IM부문)은 폴더블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확대와 PC·태블릿·웨어러블 등의 견조한 판매에 힘입어 4분기에 매출 28조9천500억원으로 소폭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조6천600억원을 기록했다.

소비자가전 부문(옛 CE부문)은 4분기에 15조3천5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 7천억원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연말 성수기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으나 물류비 상승 등으로 이익은 전분기보다 소폭 줄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년인 2020년의 38조5천억원보다 9조7천억원가량 늘어난 약 48조2천억원의 시설 투자를 단행했다.  

사업별로는 메모리 첨단공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경기 평택 및 중국 시안공장 증설과 공정 전환, 평택 3공장(P3) 인프라 투자 등에 43조6천억원을 투입했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는 평택 극자외선(EUV) 5나노 첨단공정 증설 등을 중심으로 투자가 진행됐으며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모듈과 QD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2조6천억원가량의 시설투자가 집행됐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가격 하락세가 예상보다 빨리 멈추고, 시스템 반도체 사업도 성장세를 보이며 실적을 견인할 것이라는 관측에 따라 올해도 실적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메모리는 부품 수급 이슈 등의 불확실성이 있지만, 기업들의 정보통신(IT) 투자 확대, 신규 중앙처리장치(CPU) 도입 등으로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며 "고성능 제품의 공급을 확대하고 선도적으로 EUV 공정 적용을 확대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인텔 #매출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