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김동관, 한화그룹 사내이사 날개 달고 우주 항공 높이 날아오른다

[테크홀릭] ㈜한화가 정기주주총회의 산을 넘어서면서 한화그룹의 3세대 경영승계가 본 궤도에 올라섰다는 평을 얻고 있다. 지난 달 지난달 29일 정기 주총은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을 ㈜한화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사회 멤버를 11명으로 늘리는 등 내부 정비를 완벽하게 마쳤다.

재계는 이제 김동관 사장이 진두지휘하는 태양광 비즈니스와 한창 물이 올라 있는 항공우주·수소 등의 신사업 행보가 만개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리면서 김 사장이 사내이사 선임을 계기로 그룹 내 영향력을 더욱 다져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관 사장은 일찍부터 김승연 회장이 이끄는 한화그룹의 차기 주자로 이름을 알려 왔다. 이번 사내이사 선임은 그런 절차적인 수순이 본 궤도에 올라선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

물론 ㈜한화는 법적으로 그룹의 지주회사는 아니다. 하지만 내용적으로는 한화솔루션(36.23%)·한화에어로스페이스(33.95%)·한화생명(18.15%) 등 주요 계열사를 지배하는 구조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인 지주사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

지난 2020년부터 ㈜한화의 전략부문장을 맡아 온 김 사장은 ㈜한화 지분 4.44%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김승연 회장(22.65%)과 한화에너지㈜(9.70%)에 이어 단일지분으로는 세 번째로 많은 규모다.

이번 사내이사 선임은 그런 승계구도를 가속화하면서 책임경영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힌다.

당연히 김동관 사장의 그룹 내 전반적인 지배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사장은 이미 ㈜한화를 비롯해 한화솔루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그룹 계열사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리고 있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최대 주주인 쎄트렉아이의 기타 비상무 이사직도 맡고 있다. 그만큼 그룹 내 주요 기업 경영에 책임을 지고 사업을 전개해 나가겠다는 의지로도 읽혀진다.

각사별 올해 전망은 긍정적 전망으로 가득

투자자들은 이번 김 사장의 사내이사 등재가 신성장산업의 본궤도 정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에 김동관 사장을 사내이사로 등재한 한화는 지주사로 갖는 성격은 그룹을 대표하는 기업이라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관심거리다.

특히 올해까지 상대적 저평가된 기업이라는 측면에서 하반기 결산을 바라보는 투자자의 기대치가 무척 높다.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예상 당기 순이익을 2.1조 원 대로 잡고 있으며 주가 재평가가 이루어지면서 주주환원책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는 전망과 분석이 나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동관 사장이 이끄는 한화솔루션의 경우는 올해 태양광 사업의 턴어라운드가 기대되면서 실적에 대한 기대치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신성장산업으로서의 성장치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쪽 인사들의 전언을 빌자면 한화솔루션이 정부 정책의 친환경 부분 수혜주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니 이 또한 긍정적인 메시지로 받아들여질 만하고 2024년까지는 우상향의 궤도에 본격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올해 전망치가 높게 나오고 있다. 올해 실적과 미래사업에 대한 흥행이 예고되고 있어 투자자들이 눈여겨보는 기업이기도 하다.

게다가 우주개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도 계속되고 있어 경쟁에서 이겨야 하는 국내 우주산업의 흥행과 발전이라는 측면에서 국책사업에 대한 지지와 기대를 모으고 있어 기업 평가에도 긍정적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 우주 항공 산업의 미래를 붙잡아라

김 사장은 우주항공 분야를 비롯한 한화의 미래 사업을 진두지휘할 전망이다.

그는 세인트폴고등학교와 하버드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재원이다. 내로라하는 재벌의 리더들 중 하버드 출신이 얼마나 되는가. 김 사장은 공군 장교로 군 복무를 마친 뒤 2010년 한화그룹에 입사하면서 일찍부터 남다른 근성과 열정을 보였다. 일찍부터 소재와 신성장 분야에 관심을 가져 왔고 그때부터 한화의 미래 먹거리 발굴에 앞장서왔다.

2012년 한화솔라원 기획실장을 맡아 독일 태양광 기업 큐셀과의 인수합병을 주도하면서 두각을 나타냈고 결과로 실력을 입증했다. 한화큐셀이 출범한 뒤엔 전략마케팅실장(CSO)·영업실장(CCO) 등을 역임하며 2015년 흑자 전환을 이끌었는데 김동관 사장에게서 한화 그룹의 미래를 바라보게 되는 것은 그가 부친을 닮아 선이 굵고 우직하게 추진력을 갖추어 간다는 점 때문이다.

그가 벌이는 사업 중에서도 우주사업이 눈길을 끈다. 한화그룹의 우주산업 중심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이다. 한화는 지난해 3월 7일 우주산업을 총괄하는 ‘스페이스 허브’를 출범시켰다. 여러 계열사에 흩어져 있던 우주산업 관련 인력과 기술을 모은 조직의 책임을 맡은 김 사장은 스페이스 허브 초대 팀장을 맡았다.

이 회사를 중심으로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쎄트렉아이, 한화페이저 등 주요 계열사의 수직계열화를 이루어 가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발사체제작은 물론 중소형위성사업과 위성서비스사업 등을 추진하며 우주산업에 집중하고 있다.

김 사장은 1월 세계 최대 가전‧전자 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2’에 우주 산업 관련 전시관이 열리자 직접 참석하기도 했다.

일찍이 부친 김승연 회장은 “방산, 에너지를 비롯한 우리의 사업들은 이 순간에도 세계시장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면서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서도 세계를 상대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해 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김동관 사장은 이런 긍정적 전망 속에서 부친의 전략적 방향성을 그대로 이어가면서 한화그룹의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인수합병을 주도해 왔다.

특히 한화의 미래 산업과 전략에 대해 오너 리더십으로 접근하고 있어 한화솔루션 뿐 아니라 우주산업 방산업 태양광 등에서 과감한 투자에 선택과 집중의 리더십이 돋보인다. 태양광은 한동안 힘들어서 여러 기업이 철수하거나 포기했는데 한화는 뚝심으로 버티고 있다. 다행히 우상향 추세를 나타내고 있어 조만간 좋은 실적을 보여줄 전망이다.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사업인 한화큐셀 진천공장은 내년까지 생산라인 고효율화를 위한 투자를 진행, 초격차를 벌려나갈 생각이다.

여기에 금융 또한 중요한 몫이라 미래 사업의 주요 기둥은 항공 방산 등의 안정적인 사업 전개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국제금융 기반을 크게 강화하고 있다.

방위산업을 넘어설 우주산업에 대한 기대

앞으로 관건은 우주 산업에서 어떤 실적을 보여줄 것인가이다.

지금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영업이익은 대부분 방위산업에 집중하는 자회사 한화디펜스가 내고 있다. 한화의 무기산업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널리 통할 정도이고 기술 수준은 최고다. 2021년 4분기 영업이익 813억 원 중 한화디펜스 비중이 69.7%(567억 원)에 달하니 홀로 벌어들인 것이라는 말도 맞긴 하다.

그러나 항공우주 엔진을 생산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44억 원)와 통신위성과 관련된 한화시스템(73억원) 비중은 앞으로 점점 더 커질 것이 분명하다.

증권가에선 김 사장이 최근 민간 인공위성 시스템 개발, 우주 발사체 연구에서 벗어나 소행성 탐사까지 관점을 확대하고 투자와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분석하면서 한국의 우주항공산업을 키워낼 김동관 사장의 뚝심 리더십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