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PC팩-한국환경공단, ‘스마트 생태공장’ 사업장 구축 나선다

[테크홀릭] SPC그룹의 포장재 생산 계열사 SPC팩이 환경부 산하 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스마트 생태공장 사업장 구축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환경부가 주관하는 ‘스마트 생태 공장 구축사업’은 제조업 공장을 친환경·저탄소형 공장으로 전환해 오염물질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자원·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SPC팩은 친환경 녹색 기술에 대한 차별성을 인정받아 2022년 사업 대상으로선정되어 2022년 6월부터 12월까지 탄소중립형 스마트생태공장을 구축, ESG 경영을 더욱 확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SPC팩은 온실가스 저감 시설을 도입해 오염물질 배출량과 에너지 소비량을 감소시키고 이를 관리하는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매월 2,100이산화탄소상당량톤(tCO₂-eq)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PC팩 김창대 대표는 “SPC팩은 지난해부터 ESG경영의 일환으로 플라스틱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스마트 생태공장 사업장 선정을 통해서 지속가능한 포장재 생산시설 구축에 힘쓸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팩은 지난해부터 SK지오센트릭, SKC, 롯데케미칼, 한화컴파운드 등과도 친환경 포장재 개발 MOU를 진행해 왔으며,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SPC삼립 등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식품 포장재에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2020년에는 식품포장재 인쇄업계 최초로 ‘녹색전문기업’ 인증을 포함한 ‘녹색 기술’, ‘녹색 제품’ 인증 등 국가 녹색인증 3개 부문을 모두 획득하는 등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PC그룹 #SPC팩 #스마트 생태 공장 구축사업 #친환경 #저탄소

SPC팩 김창대 대표이사(첫 째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와 임직원들이 환경부가 주관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을 시작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PC)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