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브로드밴드, 국내 클라우드PC 대표 기업들과 초협력-공공시장 개척 본격화네이버클라우드, 안랩, 티맥스오에스, 한글과컴퓨터 등 5개사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테크홀릭] 국내 클라우드PC 대표기업들이 국산 기술을 기반으로 맞춤형 상품을 개발, 제공함으로써 디지털정부로의 혁신에 기여한다는 목표로 공공기관의 스마트 업무환경 지원을 위한 통합 상품을 출시한다. 

SK브로드밴드, 네이버클라우드, 안랩, 티맥스오에스, 한글과컴퓨터 등은 각사의 전문 역량을 바탕으로 언제 어디서든 사무실처럼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디지털정부 혁신계획을 지원할 수 있는 클라우드PC 결합상품 출시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또한 외산 클라우드 공세에 적극 대응해 토종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활성화와 시장 확대에도 본격 나선다. 

이를 위해 SK브로드밴드는 클라우드PC 솔루션,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인프라, 안랩은 클라우드 보안, 티맥스오에스와 한글과컴퓨터는 개방형 운영체제(OS) 개발을 각각 맡아서 최적화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를 계기로 확산되고 있는 일반 기업의 스마트오피스 구축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개발하고, 고객 확보를 위한 공동 영업도 병행하는 등 지속 성장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장중심 협업을 지원하는 스마트 업무환경 전환, 중앙 행정기관 인터넷망 DaaS 도입 가이드라인 제정,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원격·재택근무 가이드 마련 등 정부의 디지털 전환 추진에도 함께 지속 대응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와 네이버클라우드는 공공기관 대상 DaaS 서비스이자 양사의 내재화된 자체 기술을 통해 기존 VPN 기반 원격근무보다 보안성이 높고, 중앙 집중관리로 효율성을 극대화한 ‘클라우드 데스크탑(Cloud Desktop)’을 공동 개발해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상품 출시 이후 협력사와 함께 맞춤형 통합 상품을 마련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마케팅도 전개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국내 통신업체 중 최초로 토종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클라우드PC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외산 기술에 종속되지 않는 독자개발 역량을 통해 고객 요구사항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고, 까다로운 국가 보안 요구사항을 유연하게 수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최근에는 국가정보원 보안기능확인서를 취득하는 등 높은 수준의 보안 경쟁력을 바탕으로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이방열 SK브로드밴드 Connect Infra CO장은 “외산 솔루션 의존도가 여전한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클라우드 인프라, 개방형 운영체제 등 각 영역을 대표하는 메이저 사업자들과의 협업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보안성과 가용성이 더욱 강화된 클라우드PC를 통해 공공기관의 스마트 업무환경 전환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9년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변화에 대응해 공공서비스 수준 향상을 목표로 디지털정부 혁신 기본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계획의 일환으로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보다 효율적인 정부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기술의 혁신주기가 짧은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춰 공공분야에 민간 클라우드 이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데스크탑

20일 SK브로드밴드 본사에서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활성화 공동 협력 협약식’이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네이버클라우드 김태창 사업총괄, SK브로드밴드 김구영 공공사업 담당, 티맥스오에스 임범택 공공사업 본부장, 한글과컴퓨터 송민호 사업본부장, 안랩 김학선 사업부문장(사진=SK브로드밴드)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