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미 텍사스에 20년간 250조 투자해 반도체공장 11곳 신설 추진세제혜택신청서 통해 중장기 구상 밝혀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향후 20년 걸쳐 거의 2천억달러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 11곳을 신설하는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은 삼성전자가 미 텍사스주에 세제혜택 신청서를 제출하며 이 같은 투자 구상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말 세제혜택 신청서를 제출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20년간 1921억달러(251조원)를 들여 텍사스 오스틴에 2개, 텍사스 테일러에 9개의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제안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텍사스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 2곳을 운영 중이고, 테일러에 170억달러를 들여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짓고 있다.

생산시설 확대를 위해 삼성전자는 테일러의 9개 공장 신축에 1676억달러, 오스틴 공장 2개 신축에 245억달러를 투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투자가 실제로 진행될 경우 2034년쯤 일부 공장이 가동되고, 다른 시설들은 10년 내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삼성전자가 텍사스 추가 투자를 확정한 것은 아니다. 삼성전자 측은 WSJ에 "이는 미국 사업 확장의 실행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한 중장기 구상일 뿐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이같은 구상을 밝힌 것은 텍사스주의 세금 감면 프로그램인 챕터 313 인센티브를 적용받을 수 있어서다.

'챕터 313'은 텍사스주 내에 설비 투자를 한 기업에 최대 10년간 재산 증가분에 대한 세금을 면제하고 자금을 지원하는 인센티브 제도다.

해당 프로그램은 올해 말 종료되는데 텍사스주는 지난달 1일까지 반도체 업체들로부터 관련 신청을 받았다. 이에 삼성전자가 향후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미리 확보하는 차원에서 텍사스 주에 투자 게획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외에 네덜란드 NXP, 미국의 텍사스인스트루먼트 등 다른 반도체 기업들도 신청을 완료했다.

#삼성전자 #미구 텍사스주 #반도체 공장 #중장기 계획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