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2200억원 쿠웨이트 슈웨이크 항만 공사 수주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20일 쿠웨이트 항만청으로부터 기존 슈웨이크 항만 약 1.3㎞ 구간을 개선·확장하는 공사로, 공사금액은 1억6000만 달러(2200억원) 규모의 슈웨이크 항만 추가 건설 및 개보수 공사에 대한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슈웨이크 항만 공사의 공사기간은 36개월이다.

현대건설은 준설 관련 현지 전문업체인 걸프 드레징(Gulf Dredging: GD)과 조인트 벤처(Joint Venture)로 사업에 참여했으며, 현대건설 사업수행분은 전체 규모의 70%에 해당하는 1540억원이다.

현대건설은 현지 리소스를 활용한 입찰 전략으로 가격과 수행 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공사를 수주했으며, 향후 현지에서 발주될 다수의 항만공사에도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수도 쿠웨이트 남서쪽 인근에 위치한 슈웨이크 항은 쿠웨이트만에 접한 핵심 산업단지로, 대부분의 제조업체가 집결된 쿠웨이트 최대 항만이자 자유무역 지역이다.

현대건설은 기존의 노후화된 항만시설을 개선하고 일반화물 6선석과 벌크화물 1선석 등 총 7개 선석을 추가로 건설해 쿠웨이트 물류 활성화와 경제 발전에 일조할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쿠웨이트 항만청 공사 수주를 통해 현대건설의 차별화된 입찰 전략과 우수한 기술력 등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이를 토대로 쿠웨이트 물류산업 개선을 위한 후속공사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 #쿠웨이트 #슈웨이크 항만 공사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