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금호석유화학, 1500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 결정98만1천532주 취득 후 소각-전체 발행주식의 3.2%

[테크홀릭] 금호석유화학은 20일 이사회를 통해 15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 취득 완료에 따른 소각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소각 예정일은 오는 27일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약 6개월간 신탁계약을 통해 소각 목적으로 자사주를 매입해왔다.

이번 소각 대상 자사주는 총 98만1532주로 전체 보통주 발행주식 수의 3.2% 규모다. 금액으로는 약 1500억원으로 별도 당기순이익의 15.2%에 달한다. 지난해 금호석유화학이 별도 당기순이익의 5~10%를 자기주식 취득 및 소각에 사용한다고 발표한 계획보다 5%포인트 이상 웃도는 수준이다.

이번 결정은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준경 영업본부장 부사장이 올해 사내이사로 선임된 후 첫 이사회 활동이다.

앞서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배당금으로 보통주(주당 1만원)와 우선주(1만50원)로 총 2천809억원을 집행했다. 이번에 소각을 진행하는 자사주 규모와 배당금을 합치면 총 주주환원금액은 별도 당기순이익의 43.7%인 총 4309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는 "대외 불확실성 속에서도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과 서비스로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한 것은 회사를 믿고 성원해준 주주들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주주환원 정책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 #자사주 소각 #박준경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