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창립 15주년 맞아 비전 업그레이드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오는 30일 창립 15주년을 맞아 디지털과 오프라인 금융의 장점을 모두 살려 경쟁에서 승리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신한카드의 새로운 미래상을 설정한 비전을 업그레이드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먼저 기존 비전의 영문 메시지인 ‘Connect more, Create the most’를 유지하고, 국문 메시지를 ‘연결을 통해 최고의 가치를 고객과 함께하는 기업’으로 변경했다.

기존 연결을 통해 최고의 가치를 만드는 기업에 비해 ‘고객 몰입’이라는 의미를 강조하는 한편, 신한금융그룹의 ‘더 쉽고 편안한, 새로운 금융’과도 방향성을 같이 했다.

재무 지향점도 ‘MMAX 2025’로 업그레이드했다. 2025년까지 통합멤버십 3500만 명(Members), 통합 MAU 2000만(MAU)을 달성해 전통 금융의 회원 수와 디지털 금융의 트래픽을 고루 갖추는 한편, 이를 통해 자산(Asset) 45조원, 디지털 영업이익(DX Profit) 기여도 50%를 달성하기로 했다.

기존 MAX 2023은 2023년까지 통합멤버십 3000만 명과 자산 4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였으나, 올해 안에 조기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핵심 어젠다(의제)는 △더 쉬운 결제 △더 편안한 금융 △더 새로운 플랫폼 △지속 가능한 코어(Core) 역량 등, 네 가지가 선정됐다.

신한카드는 신용카드사의 전통적인 비즈니스인 결제와 금융 사업을 양적, 질적으로 깊이를 더하는 것은 물론, 금융업이 점차 플랫폼으로 변화하는 것을 고려해 디지털에서 출발한 금융회사에 비해 더욱 뛰어난 고객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플랫폼의 경쟁력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를 위해 △데이터 △디지털 △각종 프로세스 △조직 구성원 등 핵심 역량을 지속해서 유지·강화하는 것도 중요 과제의 하나로 선택했다.

신한카드 담당자는 “전통적인 금융회사는 디지털 혁신이 가능한 역량과 스피드를 갖추고 있고, 디지털 금융회사는 디지털 트래픽을 통한 규모와 수익성을 갖추고 있는데 둘의 장점을 조화시키고 더욱 강화해야만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신한카드는 이러한 장점을 모두 가진 만큼 기존 금융회사뿐만 아니라 다른 성장방식을 가진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와의 새로운 경쟁에서도 승리함으로써 최고의 가치를 고객과 함께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창립 15주년 #비전 업그레이드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