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포스코그룹, 사장단 인사-정탁 사장 부회장 승진경기 불확설성 하에 안정 속에서도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을 위한 인사에 초점

[테크홀릭] 포스코그룹이 정탁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정기 임원인사에 앞서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내년에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돼 안정 속에서도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을 위한 인사에 초점을 맞췄다.

내년 1월2일 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에너지의 통합법인으로 새 출발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신임 대표에는 정탁 현 포스코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임명됐다.

정탁 부회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 쿠알라룸푸르지사장, 포스코 에너지조선마케팅실장, 포스코 철강사업본부장, 포스코 마케팅본부장,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등을 거친 포스코그룹의 영업·마케팅 전문가다.

정 부회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에서 실무 경험과 모사인 포스코 대표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합병에 따른 조직을 조기 안정시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LNG 밸류체인 확장 고도화와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시장 개척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케미칼 사장에는 김준형 현 SNNC 사장이 선임됐다. 신임 김 사장은 SNNC의 니켈사업을 이차전지와 연계한 고순도니켈사업으로 한 단계 레벨업시킨 장본인이다. 과거에는 포스코ESM 대표이사 사장으로서 포스코그룹의 초기 양극재 사업 안정화와 확장에 기여한 바 있는 그룹내 대표적인 이차전지소재 전문가로 평가된다.

포스코홀딩스 경영전략팀장에는 정기섭 현 포스코에너지 사장이 선임됐다.

신임 정기섭 팀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 경영기획실장, 포스코 국내사업관리실장,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사장 등 그룹사를 두루 거친 그룹내 대표적인 재무 전문가다. 사업현장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구조조정 경험이 풍부해 그룹 차원의 위기 관리와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학동 현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은 유임됐다. 지난 9월 냉천 범람으로 인한 사상 초유의 제철소 침수에도 폭넓은 현장 경험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조업을 조기 정상화시키는데 기여했고, 내년 조업 안정화 및 친환경 제철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속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정덕균 포스코ICT 사장, 김광수 포스코플로우 사장 등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 사업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는 점을 감안해 유임됐다.

한편, 후속 포스코그룹 임원 인사는 제철소 수해 복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는 1월중에 실시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 #사장 #인사 

(왼쪽부터)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김준형 포스코케미칼 사장, 정기섭 포스코홀딩스 경영전략팀장(사진=포스코)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