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4분기 매출· 영업이익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58%·69% 하락상반기 반도체 호황 힘입어 작년 연 매출은 300조원 첫 돌파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4조3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4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8.83%, 영업이익은 60.37%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58%, 영업이익은 69% 감소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최근 3개월간 증권사에서 발표한 추정치의 평균)인 6조9254억원을 2조6000억원 정도 밑돌았다. 분기 기준으로 2014년 3분기(4조600억원) 이래 가장 적었다.

통상 4분기는 전자업계 최대 성수기임에도 코로나 특수가 사라진데다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여파로 가계 실질 소득이 줄면서 세트(완성품) 소비와 반도체 수요가 줄어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연간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사상 처음으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7.93% 증가한 301조7700억원을 기록했다. 단 연간 영업이익은 43조3700억원에 그쳐, 전년 51조6300억원 대비 16% 감소할 전망이다.

이날 발표 실적은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됐다. 삼성전자는 오는 31일 오전 콘퍼런스콜 방식의 '2022년 4분기 경영실적 발표'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4Q #IR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