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건설, 메리츠증권 주간 부동산 PF 채권 매각-안정적 재무구조 확보

[테크홀릭] 롯데건설이 메리츠증권 주간으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채권을 매각해 1조5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메리츠증권 주간으로 롯데건설이 매각한 채권은 롯데건설이 보증하는 PF 사업에서 ABCP(자산유동화 기업어음) 등의 채권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메리츠증권 등은 롯데건설의 브랜드 가치와 사업성이 뛰어난 우량 프로젝트 등에 주목해 이번 채권 매입을 결정했다. 메리츠증권은 롯데건설과 컨소시엄을 통해 현재 마곡마이스 단지, 검단101역세권 개발사업 등 대규모 복합개발사업을 진행 중이다.

롯데건설은 이번 매각 뿐 아니라 지난달 30일 전환사채 2000억원, 지난 2일 공모사채 2500억원 등 모두 4500억원의 회사채를 완판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일시적으로 경색된 자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는 계열사로부터 자금을 대여했고, 자금 안정화를 이뤄 지난해 12월부터 조기 상환을 진행했다. 12월 롯데홈쇼핑과 롯데정밀화학에서 대여한 4000억원을 갚았고, 이날 롯데케미칼로부터 빌린 5000억원도 상환할 예정이다.

최근 3개월간 만기 도래한 1조7000억원 규모의 PF 차환에도 성공했다. 향후 만기가 돌아오는 PF 물량도 크게 걱정할 필요 없이 대비할 수 있는 수준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최근 3개월간 만기 도래한 총 1조 7000억 원 규모의 PF 차환에도 성공해 향후 만기가 돌아오는 PF 물량도 크게 걱정할 필요 없이 대비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롯데건설의 재무 건전성이 한층 더 개선됐다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현재 롯데건설은 지난해 일시적인 자금 시장 경색으로 비롯된 주변의 우려를 해소하기에 충분한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된다”며 “기존에 롯데건설과 함께 진행하던 대규모 사업에 이번 수익성 높은 PF 사업장의 채권 매입을 더 해 파트너십이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롯데건설 #메리츠증권 #채권 매각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PF #자금확보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