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윤종규 KB금융 회장, "부동산·헬스케어·모빌리티 영역 강화"경영전략회의-헬스케어 플랫폼 '오케어' 소개도

[테크홀릭]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디지털 전환, 녹색 전환 등 새로운 시대적 기류에 KB가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KB스타뱅킹, KB페이, KB월렛은 물론 부동산, 헬스케어, 모빌리티 영역을 강화해 넘버원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KB금융그룹은 지난 6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지주 경영진과 KB국민은행, KB증권,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KB라이프생명 등 12개 계열사 경영진 총 2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KB, 미래를 담다’라는 주제로 2023년 KB금융그룹의 전략방향과 목표를 공유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논의하는 2023년 상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2023년 상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경영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KB금융지주)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2023년의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환경을 진단하고, 이를 바탕으로 KB금융의 ‘지속가능하고 내실있는 성장’과 함께 위기상황에서도 언제든지 다시 회복하여 제자리로 되돌아갈 수 있는 ‘회복탄력성’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였다.

오전 세션은 ‘2023년 그룹 경영전략방향 및 경영계획’ 발표를 시작으로 ‘글로벌 금융그룹 사례를 통한 Recession(경기후퇴)대응’을 주제로 하는 글로벌 컨설팅社 특강으로 이어졌다. 이를 통해 참석자들은 현재의 금융환경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과 글로벌 금융그룹들의 사례를 접하며 KB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공유했다.

이어서 진행된 그룹 CEO특강에서는 2023년 경영전략방향인 ‘R.E.N.E.W 2023’을 중심으로 올 한해 경영진이 최우선적으로 염두에 둘 목표와 구체적 추진 방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금융플랫폼으로의 도약을 강조하며 “솔개가 스스로의 한계를 극복하고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 부리로 깃털과 발톱을 뽑아내 환골탈태하는 것처럼 KB도 앞으로 다가올 혹한기 속에서 KB의 핵심경쟁력을 활용하여 회복탄력성을 높이기 위한 끈덕지고 담대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KB금융의 전체 사업부문을 5개 비즈니스그룹으로 구분하여 각 비즈니스그룹별로 ▷고객경험·만족도 극대화(개인고객, WM·연금, SME부문) ▷동남아시장에서의 KB 위상 강화(글로벌부문) ▷그룹 융·복합 상품 활성화(보험부문) ▷기술경쟁력 강화(디지털, IT부문) ▷2023년 매크로 환경 전망 및 대응(자본시장, CIB, AM부문)을 주제로 분임 토의 시간을 갖고 경영진들이 제안한 아이디어의 구체화 방안과 실행력 제고를 위해 논의를 진행했다.

경영전략회의를 마무리하며 윤 회장은 “KB가 존재하는 이유는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다”라고 강조하며 “세상을 바꾸는 금융이라는 우리의 미션이 헛된 구호에 그치지 않도록 지혜를 모으고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2023년이 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경영전략회의에서는 KB헬스케어 플랫폼인 ‘오케어(O-Care)’의 비전과 주요 서비스를 경영진에게 소개하는 시간도 가져 눈길을 끌었다. 오케어는 건강검진 결과, 유전체 검사 정보 등을 기반으로 개인별 맞춤형 디지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B금융 #경영전략회의 #윤종규 #오케어 #KB헬스케어 플랫폼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