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탄소배출 조회·친환경 기부 ‘신한 그린인덱스’ 서비스 오픈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는 탄소 중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 및 참여를 높이기 위해 신한플레이에서 고객이 직접 소비 업종별 탄소 배출량을 조회하고 다양한 탄소 중립 활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소비자 관점 탄소 배출지수인 ‘신한 그린인덱스’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고객이 직·간접적으로 배출한 탄소 배출량을 일상생활과 밀접한 8개의 소비영역별로 구분해 확인할 수 있는 월별 ‘그린리포트’를 제공한다. 또한 동일 수준의 카드 사용액 대비 탄소 배출량 수준을 측정한 단계별 ‘그린뱃지’로 탄소 절감 동기를 부여한다.
 
이와 함께 고객이 생활 속에서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탄소 절감 실천 방안을 안내하고 이를 통한 탄소 감축량도 계산해볼 수 있다.
 
매월 카드사용을 통해 축적된 포인트를 친환경 도시숲 조성 활동인 '에코존(ECO Zone) 프로젝트'에 기부할 수 있다.
 
더불어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인덱스 론칭을 기념해, 3월 12일까지 고객이 에코존 프로젝트에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신한카드도 함께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경희대 기후변화센터와 함께 신한 그린인덱스의 고도화와 소비자 탄소 중립 참여 확대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등 친환경 경영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인덱스 서비스가 다양한 탄소 중립 활동 참여를 유도하는 소비자 참여형 ESG 플랫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신한금융그룹의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 2050년까지 그룹 자산 탄소 배출량 Zero) 전략의 하나로 탄소 중립을 위한 금융의 선한 영향력 전파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신한 그린인덱스 #탄소배출 조회 #친환경 기부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